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회찬 묘소 찾은 여영국 “‘역시 여영국’ 한마디 듣고 싶다”

4.3 보궐선거에서 창원 성산구 국회의원으로 선출된 여영국 정의당 의원이 4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모란공원 내 고 노회찬 전 의원의 묘소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뉴스1]

4.3 보궐선거에서 창원 성산구 국회의원으로 선출된 여영국 정의당 의원이 4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모란공원 내 고 노회찬 전 의원의 묘소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뉴스1]

4·3 보궐선거에서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의 지역구였던 경남 창원성산에서 승리한 정의당 소속 여영국 당선인이 4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의 노회찬 묘소를 찾았다.  

 
이날 오후 2시 30분께 모란공원에 당선증을 들고 도착한 여 당선인은 묘소 앞에 도착하자마자 눈물을 쏟았다.  
 
이어 그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선거 캠프 당직자, 고인의 아내 김지선 씨와 함께 묘소 앞에서 묵념한 뒤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하지만 여 당선인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끝까지 부르지 못하고 오열하며 연신 눈물을 닦았다.  
 
4.3 보궐선거에서 창원 성산구 국회의원으로 선출된 여영국 정의당 의원이 4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모란공원 내 고 노회찬 전 의원의 묘소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뉴스1]

4.3 보궐선거에서 창원 성산구 국회의원으로 선출된 여영국 정의당 의원이 4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모란공원 내 고 노회찬 전 의원의 묘소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뉴스1]

당선증을 묘소에 올린 뒤 그는 “제가 노회찬 의원님에게 드리고 싶은 말보다 듣고 싶은 한 마디가 있다. ‘역시 여영국이야!’라는 한마디 듣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많은 국민들이 노회찬 의원님의 부활이 실패할까 봐 가슴을 조이며 개표 방송을 지켜봤다”며 “(노회찬) 의원님이 살펴주시지 않았다면 이 뜻을 이루지 못했을지도 모르겠다”고 소회를 전했다.
 
또 “여영국을 통해 노회찬을 부활시켜주신 국민들에게 너무 감사드린다”며 “다음 국회의원 선거에서 독자적인 원내교섭단체와 제1야당으로 우뚝 도약할 수 있도록 잘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정의당 단일후보로 4·3 보궐선거 출마한 여 당선인은 전날 개표 막바지까지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에게 뒤지다가 막판에 504표(0.54%) 차이 극적인 승리로 노 전 의원의 지역구를 이어받는 데 성공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