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태현·김준호 '원정 내기골프' 당시 이수근도 참여"

방송인 이수근. [뉴스1]

방송인 이수근. [뉴스1]

배우 차태현과 코미디언 김준호의 고액 내기 골프 혐의를 수사하는 경찰이 당시 내기 골프 현장에 있었던 방송인 이수근도 함께 조사 중이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가수 정준영의 카톡방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 출연진의 원정 내기 골프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골프에 참여했던 인원은 차태현·김준호를 포함해 총 4명이며 이 가운데 이수근도 포함돼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이수근 측은 골프만 쳤을 뿐, 내기에는 참여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이수근 소속사 SM C&C 관계자는 이 매체에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해당) 골프 멤버에 포함은 돼 있었으나 내기를 하거나 금전거래를 한 바는 없다. 당시 나눴던 카카오톡 대화 역시 확인해 봤지만 약속 장소와 시간을 이야기하는 것 외에 내기 골프를 한 정황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수근은 차태현·김준호 골프팀의 고정 멤버가 빠져 그 자리를 채우기 위해 한두번 정도 함께 골프를 치러 간 것이 전부였다고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원년 멤버가 빠져 초대를 받아 합류했었고 한두번 정도 같이 골프를 쳤다. 이수근은 고정 멤버도 아니고, 다른 사람들에 비해 골프를 잘 치지 못해 내기에서는 빠졌다"며 "더욱이 방송 복귀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이어서 내기 골프를 할 만한 상황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KBS는 차태현이 지난 2016년 7월 정준영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5만원권 수십장이 든 사진을 올려 내기 골프에서 딴 돈이라고 자랑했고, 이후에도 돈다발 사진과 함께 자신은 225만원, 김준호는 260만원을 딴 사실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로 인해 고액 내기 골프 논란이 불거지자 두 사람은 나란히 출연 중이던 '1박 2일'을 하차했으며 '1박 2일'은 제작이 무기한 중단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