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예인 출신’ 박수무당의 수상한 내림굿…사기 의혹 폭로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연예인 출신 박수무당 박 도령의 실체가 드러났다.

 
3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는 연예인 출신 박수무당 박 도령의 사기행각을 조명했다.
 
이날 여성 무속인 양미정씨(가명)는 1990년대 댄스 그룹으로 활발하게 활동했던 박수무당 박 도령에게 수천만 원을 주고 신내림을 받았다고 말했다.
 
2년 전 일이 잘 풀리지 않아 박 도령을 찾았던 양씨는 ‘신내림 굿’을 받아야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양 씨가 거부할 경우 동생이 대신 받아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 양씨는 얼굴이 알려진 박 도령이 사기를 칠 것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았고 결국 3700만원을 내고 신내림 굿을 받게 됐다.  
 
양씨는 “얼굴이 널리 알려진 사람이 사기를 칠 것이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굿은 한 시간 동안 진행됐다. 박 도령은 양씨에게 자리에서 뛸 것을 주문했다. 바닥이 푹신하긴 했으나 곧 체력이 바닥났다. 미정씨가 “힘들어서 더는 못 뛰겠다”고 말했지만, 박 도령은 쉬지 말고 뛸 것을 요구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이 영상을 본 송민 무속인은 “일반 사람은 3분 뛰면 못 한다”며 “이건 신이 오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헛수고 했다. 비싼 돈 내고 줄넘기를 하다 온 셈”이라고 설명했다.
 
양씨는 수상한 신내림 굿 이후 무속인이 됐지만, 한 번도 조상신이 들어오는 경험을 하지 못했다고 한다. 그런데도 그가 무속인 생활을 결심한 것은 한 달에 300만원의 수입을 보장해준다는 박 도령의 제안 때문이었다. 하지만 양씨는 한 달에 80만원 정도를 받았다. 6개월 후 양씨는 박 도령에게 신내림 굿 비용을 환불해달라고 요구한 뒤 헤어졌다.
 
연예인이었던 박 도령이 무속인의 길로 접어든 건 2016년으로 알려졌다. 희귀병을 앓는 딸을 살리기 위해서였다. 방송을 통해 그의 사연이 전해지기도 했다.
 
방송에 따르면 박 도령이 처음 신딸을 받기 시작한 건 무속인이 되고 1년 정도 지난 뒤부터다. 박 도령은 4년 동안 6명의 신딸을 둔 것으로 알려졌으나 “신딸은 세 명이고, 이 중 인연이 됐던 친구들은 두 명”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신내림 굿을 받은 지 얼마 되지 않은 애동무당이 신딸을 만드는 건 이례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자신은 신아빠에게 1000만원을 주고 내림굿을받았지만, 자신의 신딸들에겐 기본 3000만원 이상의 비용을 받았다. 이에 대해 박도령은 “노코멘트 하겠다”라고 했으며 개인방송 조작에 대해서는 “재연 방송 같은 거다”고 해명했다.
 
양씨는 박도령이 신딸에 집착하는 것에 대해 “남는 것이 많다. 액수가 크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