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경남FC 축구장 유세 송구…배상하면 선거법 위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취임 한달을 즈음하여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취임 한달을 즈음하여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3 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국민들께 충분한 믿음을 드리기 위해 현장에 맞는 정책 대안이 더 많이 필요하다는 것을 절감했다"며 "우리 당이 절망의 끝에서 희망을 찾고 있는데 국민 마음에 보답하기 위해 과거의 잘못과 단호히 절연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4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선거기간 논란이 된 '경남FC 경기자 유세'에 대해서는 "많은 국민이 아직 우리 당을 믿지 못하고 계신 만큼 상처가 되는 말이나 행동 하나하나에 신중했어야 했다"며 "축구장 유세 문제도 제가 좀 더 조심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점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또, 경남FC가 물게 된 2000만원 징계에 대해서는 "(대신) 배상하게 되면 아마 선거법 위반이 될 것"이라며 "적절한 방법으로 저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부 인사들에 대해 '내로남불 천국'이라며 여권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한 장관) 후보자들은 도무지 장관 될 자격이 없고, 청와대 대변인은 대출 특혜로 건물주가 되는 등 온통 내로남불 천국이 되고 있다"며 "자신 이익 챙기기 바쁜 사람들이 국정을 운영하고 있지만 현 정권은 자신의 실정에 대해 아무런 책임감이나 문제의식을 못 느끼고 있다"고 평가했다.
 
보궐선거 이후 미뤄졌던 '5·18 모독' 의원 징계에 관해 황 대표는 "김영종 당 윤리위원장의 사의 표명이 수리되지 않은 상태로, 가급적 절차 진행에 들어가야 할 것 같다"면서 "가급적 빨리 김 위원장의 뜻을 확인하고,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또, 내년 총선에서 지역구 출마와 관련해선 "앞으로 어떻게 할지 구체적으로 생각하진 않았지만, 당에 필요한 일이라고 하면 어떤 것이든지 하겠다"고 답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