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미숙, 장자연 사건 관련 檢자진출석 "진위 밝혀지길"

배우 이미숙. [일간스포츠]

배우 이미숙. [일간스포츠]

배우 이미숙이 3일 검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미숙의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4일 "이미숙이 지난 3일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자진 출석해 성실히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이미숙은 고(故) 장자연의 재수사가 원활히 진행돼 고인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기를 바라고 있으며 10년 동안 의혹이 사라지지 않았던 사건인 만큼 그 진위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확실한 조사 결과가 발표되기 전까지 소속 배우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억측 기사 및 추측성 댓글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디스패치는 이미숙과 송선미가 과거 장자연과 같은 소속사였고, 이미숙이 당시 소속사와의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매니저를 시켜 고 장자연에게 일명 '장자연 문건'을 작성하도록 시켰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보도가 나온 후 이미숙은 "장자연 배우의 죽음을 저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며 "죽음을 밝히는 과정에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기꺼이 추가 조사도 받을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장자연은 2009년 3월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 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