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결단' 내놓나…중대고비마다 갔던 삼지연군 5개월 만 방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삼지연군 건설현장을 현지지도 했다고 노동신문이 4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삼지연군 건설현장을 현지지도 했다고 노동신문이 4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양강도 삼지연군(郡)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삼지연군 방문은 지난해 10월 이후 5개월여 만이다.
백두산 초입에 자리잡은 삼지연군은 북한이 김일성 주석의 ‘조선(항일)혁명’과 '백두혈통'의 상징으로 선전하는 곳이다. 인근에는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고향이라고 주장하는 소백수 밀영도 자리하고 있다. 

내부체제 정비 행보 차원도

 
김 위원장은 이 일대를 관광특구화하는 '삼지연군꾸리기' 사업을 2015년 지시한 뒤 수시로 챙기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삼지연군꾸리기는 우리 앞길을 막으려는 적대세력들과의 치렬한 계급투쟁, 정치투쟁”이라며 “삼지연군건설에서 승전포성은 우리 국가의 위력, 경제적 잠재력의 과시로 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삼지연군 행보를 두고 크게 두 가지 관측이 나온다. 우선 과거 정치적으로 중대 고비 때 이곳을 찾은 전례에 비춰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후 비핵화 등과 관련해 김 위원장의 정책 결단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김 위원장은 2013년 11월 백두산 시찰 후 평양으로 가서 고모부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을 숙청했고, 집권 3년차인 2014년 11월엔 이곳을 찾은 후 이듬해 신년사에서 남북 최고위급회담 개최 의사를 처음으로 밝혔다. 지난해 한국, 미국과 회담 국면을 앞둔 2017년 12월에도 이곳을 찾았다. 김 위원장에게 삼지연이 결단의 장소가 아니냐는 북한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향후 비핵화에 대한 김 위원장의 구상은 오는 11일 최고인민회의 또는 앞서 열릴 당 관련 회의 등에서 구체화될 것으로 정부와 북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임을출 경남대 교수는 “이미 내부적으로 향후 정책 결정은 내렸을 것으로 본다”며 “미국, 정부와의 물밑접촉 상황에 따라 한·미 정상회담(11일) 전 내부 입장을 발신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삼지연군 건설현장을 현지지도 했다고 노동신문이 4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삼지연군 건설현장을 현지지도 했다고 노동신문이 4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이번 김 위원장의 삼지연 방문을 두고 내부체제 정비 차원의 행보로 보는 시각도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김 위원장의 삼지연군 시찰에 대해 “(김 위원장이) 작년에는 7월과 8월, 10월 세 차례 삼지연군을 방문했다”면서 “올해 첫 경제현장으로서 방문으로 이해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대외 협상에 주력했던 모습에서 내치를 강조하기 위함이라는 얘기다. 김 위원장은 과거와 달리 이번엔 조용원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만 대동했다. 현지 간부들이 영접을 했지만 북한 매체들은 최용해 중앙당 부위원장 등 ‘2인자’ 등을 언급하지 않았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북한에선 하노이회담 실패 후 조직지도부를 중심으로 동요 중인 내부 기강을 다잡고 있다는 얘기가 들린다”며 “김 위원장 집권 후부터 그림자 수행 중인 조 부부장만 데리고 간 것은 대외 메시지를 던지는 행보가 아닌 대내 결속 행보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지연군꾸리기 건설 현장 모습. [노동신문]

삼지연군꾸리기 건설 현장 모습. [노동신문]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