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자현 "'아름다운 세상', 학교폭력이란 사회문제 다뤄 출연 고민 多"


추자현이 '아름다운 세상'으로 복귀작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JTBC 새 금토극 '아름다운 세상'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박찬홍 감독, 배우 박희순, 추자현, 오만석, 조여정이 참석했다.  

추자현은 이 작품을 복귀작으로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감독님과 김지우 작가님의 작품이었기에 감사한 마음으로 대본을 봤다. 그런데 사회문제를 다룬 무거운 소재였기 때문에 선뜻 그 역할을 맡기엔 부담스러웠다. 그래서 고민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배우가 재해석해서 매력을 발산할 수 있는 캐릭터적인 작품이 아니라 굉장히 조심스러운 소재였고, 연기로 다가가야 했기 때문에 자신감이 많이 떨어졌다. 작가님, 감독님과의 미팅 이후에 큰 힘을 받아서 자신 있게 한 배를 타게 됐다"고 미소를 지었다. 

'아름다운 세상'은 학교 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5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