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하나, 체포영장 발부…현재 병원 입원 중”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마약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31)씨에게 체포영장이 발부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KBS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해 마약을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황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집행 시점을 검토하고 있다.
 
황씨는 현재 병원에 입원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황씨가 입원한 병원을 찾아가 체포영장을 집행할 방침이라고 KBS는 전했다.
 
앞서 경기남부청 마약수사대는 지난해 10월 황씨의 마약 투약 의혹과 관련한 첩보를 입수해 수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