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닝썬 사건 중국으로 확대되나…韓수사당국, 中공안에 협조요청

버닝썬의 주요 해외투자자인 대만인 '린(林)사모'의 남편은 대만 중부 타이중(台中)의 도박계 거물인 위궈주(于國柱)라는 인물이라고 알려졌다. [대만언론 넥스트매거진 캡처=연합뉴스]

버닝썬의 주요 해외투자자인 대만인 '린(林)사모'의 남편은 대만 중부 타이중(台中)의 도박계 거물인 위궈주(于國柱)라는 인물이라고 알려졌다. [대만언론 넥스트매거진 캡처=연합뉴스]

한국 수사 당국이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중국 공안에 수사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승리(29·본명 이승현)가 연루된 버닝썬 관련 사건이 중국 본토로 확산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4일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우리 수사 당국은 최근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국제 범죄조직 삼합회(三合會)의 투자 의혹을 확인하고자 협조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과 대만에 거점을 둔 중화권 최대 범죄조직으로 알려진 삼합회는 최근 홍콩 등에서 암호화폐 상장에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중국 삼합회가 암호 화폐 등을 통해 버닝썬에 투자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중국 수사 당국에 관련자 신병 인도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버닝썬 설립과 관련해 승리는 초기 운영자금 24억5000만원 중 2억2500만원을 부담했다. 나머지는 전원산업이 12억2500만원, 승리의 해외투자자로 불리는 대만의 '린사모'가 10억원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린사모가 투자한 돈의 출처가 삼합회라는 말도 나온다.  
 
한국 경찰청 관계자는 "언론을 통해 관련 의혹이 불거진 직후 중국 공안에 협조를 요청한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구체적 사실관계가 확인된 것이 없어 대략적인 내용에 대해서만 요청했다"고 말했다.  
 
앞서 대만 주간지인 징저우칸(鏡週刊)은 베일에 감춰진 린사모의 남편이 대만 중부 타이중(台中)의 도박계 거물인 위궈주(于國柱)라는 인물이며, 린사모는 실제로는 '위(于) 사모'라고 보도했다.
 
대만에서도 버닝썬 사건을 계기로 승리와 린사모의 관계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매우 커졌지만, 한국 수사당국이 대만 측에 수사협조를 요청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