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아온 '킹캉' 강정호, 2년 6개월 만에 홈런 쾅!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 2년 6개월 만에 메이저리그에서 홈런을 터뜨렸다.
 
4일 세인트루이스전에서 시즌 첫 홈런을 날리고 홈으로 들어오고 있는 강정호. [AP=연합뉴스]

4일 세인트루이스전에서 시즌 첫 홈런을 날리고 홈으로 들어오고 있는 강정호. [AP=연합뉴스]

강정호는 4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홈 경기에서 5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2-0으로 앞선 3회 말 아치를 그렸다. 
 
상대 팀 선발 마일스 미콜라스를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시속 138㎞ 높은 슬라이더를 끌어당겨 왼쪽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쏘아올렸다. 강정호가 정규시즌에서 홈런을 친 건 2016년 10월 2일 세인트루이스전 이후 약 2년 6개월 만이다. 강정호는 이날 4타수 1안타(1홈런) 1볼넷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31이 됐다. 피츠버그는 10회 연장 접전 끝에 4-5로 졌다.
 
강정호는 2016년 12월 한국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켰다. 과거 음주운전 사실까지 드러나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 형이 확정됐다. 이로 인해 미국 취업비자를 발급받지 못했고, 2017시즌을 통째로 날렸다. 지난해 4월 비자를 받아 마이너리그에서 뛰다가, 8월 왼쪽 손목 수술을 받았다. 9월 29일 정규시즌 마지막 3연전 때 빅리그에 콜업돼 6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피츠버그는 올해 강정호에게 연봉 300만 달러(34억원)를 보장했다. 성적에 따른 인센티브 250만 달러(28억원)도 추가했다. 강정호에게 기대를 건 것이다. 강정호는 지난 겨울 열심히 몸을 만들고 시범경기에서부터 장타를 날렸다. 시범경기 타율은 0.250(44타수 11안타)에 그쳤지만, 안타 11개 중 7개가 홈런이었다. 그리고 정규시즌에서도 첫 홈런을 날리며 다시 돌아왔음을 알렸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