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5G 개통 두시간 뒤, 버라이즌 "세계 최초 상용화"

미국 이동통신 1위 업체 버라이즌이 한국 시간으로 4일 오전 1시에 '5G 세계 최초 상용화'를 선언했다.
버라이즌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5G 스마트폰과 호환되는 세계 최초의 상용 5G 네트워크를 오늘부터 일반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고 공식 발표했다.
그러나 이는 한국이 5G 1호 가입자를 개통한 3일 오후11시보다 2시간이 지나서다. 버라이즌은 당초 오는 10일 5G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었으나 세계 최초 타이틀을 갖기 위해 이를 일주일 앞당기기로 했다. 이 움직임을 알아챈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삼성전자, 이동통신 3사는 3일 오후 의견을 모은 끝에 오후 11시 1호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5G 서비스를 개통했다.
로웰 맥아담 버라이즌 회장(왼쪽)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사진 SK텔레콤]

로웰 맥아담 버라이즌 회장(왼쪽)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사진 SK텔레콤]

 
GSMA가 어느 나라를 최초로 인정할 지는 미지수 

다만,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가 어느 나라를 세계 최초 5G 국가로 인정할지는 미지수다. 한국과 미국의 시차를 고려해야 하는데다, 한국은 1호 가입자 이후 25시간 이후에, 날짜로는 이틀 뒤에 일반인 대상 개통을 한다. 미국도 약점은 있다. 5G 전용 단말기가 아니고 미국 2개 도시내에서도 도심 지역에 제한적으로 서비스 한다.
미국 언론은 버라이즌의 5G 상용화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메인 뉴스에 "미국이 한국을 제치고 세계 최초 5G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버라이즌이 AT&T와 스프린트에게 미국의 첫 번째 5G 통신 사업자라는 주장을 할 권리를 얻었다”고 전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