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국회 교육위, 일본 초등 교과서 검정 시정 촉구 결의안 통과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교육위는 일본 초등 교과서 검정 시정 촉구 결의안을 가결했다. [뉴스1]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교육위는 일본 초등 교과서 검정 시정 촉구 결의안을 가결했다. [뉴스1]

국회 교육위원회는 독도를 일본 고유영토로 기술한 일본 초등학교 교과서의 시정을 촉구하는 ‘일본 초등교과서 검정 시정 촉구 결의안’을 4일 가결했다.
 
교육위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 전체회의에서 “대한민국 국회는 일본 정부가 침략의 과거사를 왜곡하고, 우리 영토 주권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에 시정을 촉구한다”며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결의안은 일본 문부과학성이 독도를 ‘일본 고유 영토’로 주장하는 내용을 담은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한 것에 대해 대한민국 국회가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는 내용이다.
 
교육위는 “독도는 역사적ㆍ지리적ㆍ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이므로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즉각 포기하고, 영토 주권을 위협하는 일체의 행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는 학습지도요령 개정과 교과서 검정을 즉각 시정하고, 근현대사 기술의 국제이해를 강조한 근린제국조항의 정신에 근거한 올바른 교과서를 발행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과 일본 양국 간 진정한 화해 및 공동번영의 길은 과거 침략행위에 대한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과와 미래 세대에 대한 올바른 역사교육이 선행돼야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대한민국 국회 역사를 왜곡하고 영토 주권을 침해하는 일본 정부의 거듭된 시도에 대해 교육ㆍ외교ㆍ문화적으로 총력을 다하여 범국가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밝혔다. 교육위는 결의안을 일본 문부과학대신과 한국 외교부ㆍ교육부에 보내기로 했다. 
독도가 일본의 영토임을 표시한 2019년 일본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의 지도. 윤설영 특파원

독도가 일본의 영토임을 표시한 2019년 일본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의 지도. 윤설영 특파원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