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文정권엔 준엄한 심판…한국당엔 무거운 숙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4일 4·3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국민들께서는 이번 선거를 통해 문재인 정권을 준엄하게 심판하고 한국당에는 무거운 숙제를 주셨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이 통영·고성 지역에서 승리하고 창원·성산 지역에서 역전패한 것과 관련 "두 지역 국회의원 선거 모두 승리하지 못했지만 당과 나라에 새 희망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는 "진보의 성지라는 창원·성산에서 사상 유례없는 여야 단일화까지 하고서 초박빙의 결과가 나온 것은 더 이상 이 정권의 독선과 오만을 방관하지 않겠다는 것이고 잘못된 정책을 수정하라는 국민의 명령"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도 이를 올바로 깨닫지 못하고 계속 정치 공학적 야합에만 매달리면 훨씬 더 무서운 국민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며 "우리당 또한 국민이 주신 과제가 무엇인지 깊이 고민하고 당의 혁신에 박차를 가해야 하겠다"고 했다.
 
또 황 대표는 "2주 가까이 창원에 살며 많은 분을 만났는데 한국당도 정신 차려야 한다는 말씀을 많이 하셨다. 아무리 이 정권이 폭정과 실정을 거듭해도 우리가 대안정당을 확실하게 보여주지 못하면 국민의 더 큰 지지를 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총선이 딱 1년 정도 남았다"며 "내년 총선은 국민 삶과 대한민국 미래에 걸린 절체절명의 갈림길이다. 민생정당, 대안정당, 싸워서 이기는 정당으로 우리당을 더욱 가열차게 혁신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