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민주당 참패, 낙관했고 오만…文 저수지에 쥐구멍”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4‧3 보궐선거’ 결과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는 데 대해 “민주당은 승리를 낙관했고, 오만했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골프와 선거는 고개를 쳐들면 그 순간 진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몇 개월 전부터 ‘북경노적사’(北經勞積司, 북핵·경제·노동·적폐·사법) 쓰나미가 오고 있으며 ‘문재인 저수지’에 쥐구멍이 뚫렸다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호남에서도 미풍이 불기 시작했다. 국민이 무섭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지난주 장관 후보자 2명이 낙마했을 당시에도 페이스북에 “문재인 저수지에 구멍이 꿇렸다”며 “야당은 만족하지 않고 구멍을 키우려고 계속 공격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