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이킴 父 김홍택 교수, 수업 중 사과…"다 내 잘못이다"

가수 로이킴의 아버지 김홍택 홍익대학교 교수가 강의 중 사과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일간스포츠]

가수 로이킴의 아버지 김홍택 홍익대학교 교수가 강의 중 사과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일간스포츠]

가수 로이킴(26·본명 김상우)이 '정준영 단톡방'에 가담했다는 소문이 사실로 확인되면서 경찰 소환을 앞둔 가운데, 아버지인 김홍택 홍익대학교 교수가 강의 도중 사과를 했다는 목격담이 온라인상에서 퍼지고 있다.
 
3일 대학생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홍익대 건설도시공학부과 교수인 로이킴 아버지가 최근 논란이 된 '정준영 몰카 사건'에 아들이 연루된 것과 관련 사과를 표현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날 커뮤니티에는 "로이킴 아버지 강의하시기 좀 그렇겠다"는 글이 올라오자 한 누리꾼이 "안그래도 수업시간에 사과하셨다. 아버지는 무슨 잘못이냐"고 댓글을 달았다.
 
이에 김 교수의 강의를 듣는 학생으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은 김 교수가 "미안하다. 다 내 잘못이다"라며 "심경에 따르면 휴강이 맞는데, 내년에 정년이라 아무리 생각해도 수업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로이킴의 부친인 김홍택 교수는 장수막걸리를 생산하는 서울탁주제조협회 전 회장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현재는 홍익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앞서 경찰은 로이킴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로이킴을 상대로 대화방에 유포된 영상을 봤는지, 촬영이나 유포에 가담했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한편 로이킴 소속사 스톤뮤직 엔터테인먼트는 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로이킴은 현재 미국에서 학업 중이나 빠른 시일 내에 귀국해 조사받을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필요한 조사에 성실히 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