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만나게 해달라”…육군 소령 BMW 몰고 청와대 돌진

청와대 본관 정문.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본관 정문.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현역 육군 소령이 자신의 BMW 차량을 몰고 청와대를 향해 돌진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4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3일 오후 10시 40분쯤 육군 소령 김모(46)씨가 청와대 춘추관 앞길에서 내부 진입을 시도하다 검거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청와대를 향해 돌진하던 김 소령은 설치돼있던 바리케이드와 도로 바닥에서 올라오는 차량 차단장치를 들이받고서야 멈췄다. 김 소령은 이날 오후부터 여러 차례 청와대 진입을 시도했으나 번번이 제지당했고 이에 불만을 품고 차량을 몰고 돌진했다고 한다.
 
경찰은 김 소령이 검거 당시 횡설수설했으며 자신이 청와대에 돌진한 경위에 대해 정확히 진술하지 못하는 상태였다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김 소령은 횡설수설하는 와중에 “문 대통령을 만나 할 얘기가 있다”며 “왜 나를 못 들어가게 막느냐”는 불만을 표시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평소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다고 군 관계자로부터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다만 김 소령이 이 같은 돌발행동을 한 것은 음주 때문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현장에서 음주 측정을 2회 했으나 모두 알코올 성분이 측정되지는 않았다. 경찰은 “본인이 의도를 갖고 진입하려고 한 것이기 때문에 교통사고라고 보기는 어려웠다”고 밝혔다.  
 
육군 상무대 소속인 김 소령은 경찰에서 간단한 조사를 마치고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헌병대로 넘겨진 상태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