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히든싱어' '팬텀싱어' 제작진이 '슈퍼밴드'를 만든 이유


"천재들 많다는 확신 속 음악천재 성장기 전하고파."

'음악천재들의 수제음악 프로젝트'를 표방하는 JTBC '슈퍼밴드' 첫 방송일인 4월 12일이 다가오는 가운데, '히든싱어'와 '팬텀싱어'의 무대에 감동했던 많은 음악 팬들의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슈퍼밴드'는 보컬뿐 아니라 다양한 악기 연주, 싱어송라이터의 재능을 지닌 음악천재들이 모여,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며 글로벌 슈퍼밴드를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이다.

앞서 '히든싱어'와 '팬텀싱어'를 통해 숨은 가수들의 발굴 및 생소하던 크로스오버 장르의 대중화라는 미션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제작진인 김형중 PD는 세 번째 프로젝트 '슈퍼밴드'를 통해 리스너들을 다시 한 번 감동시킬 글로벌 밴드 발굴 프로그램의 기획 이유에 대해 밝혔다. 

김형중 PD는 "'팬텀싱어'를 제작하던 때부터 '슈퍼밴드'의 기획을 시작했다"며 앞선 프로그램을 만들 때부터 '슈퍼밴드'에 대한 구상이 있었다고 전했다. '팬텀싱어'는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싱어들의 소리가 합쳐지는 과정을 그려냈으며, 그들의 노래와 함께 한 국내 최고의 밴드들이 선보이는 연주 또한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와 관련, "이를 통해 노래만이 아닌 목소리, 연주, 에너지, 감성 등이 모두 합쳐졌을 때 진짜 음악이 만들어진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때문에 단순히 노래와 목소리에만 집중하는 기존의 오디션이나 음악방송에서 느낄 수 없는, '진짜 음악을 만들어내는 천재들'을 보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두 번째로 김형중 PD가 밝힌 '슈퍼밴드' 기획의 분명한 이유는 우리나라에 진짜 음악 천재들이 많다는 확신이었다. "기획을 시작하고 대한민국 음악 신을 조사하다 보니 생각보다 우리 나라에는 진짜 음악 천재들이 많다는 생각에 확신을 가지게 됐다. 가창과 연주, 음악을 대하는 자세 등 모든 면에서 듣는 사람들을 감동시키는 숨겨진 음악 천재들을 이 프로그램을 통해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슈퍼밴드'에 대해 "최소한의 제한만이 존재하는 오디션 형태의 음악천재 성장기"라고 정의하며 기존의 오디션과는 전혀 다른 결과물을 만들어내겠다고 예고했다. 김형중 PD는 "제목이 '슈퍼밴드'이기는 하지만, '밴드'라는 어감에서 느껴지는 '록 밴드' 같은 특정 장르를 만들고 있지 않고 최종 우승팀의 인원수를 제한하지도 않는다"고 차별점을 짚었다.

최종 우승팀의 인원수를 제한하지 않은 이유는, '슈퍼밴드'가 기본적으로 경쟁보다는 '동료'를 만나는 장이 되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김형중 PD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하는 젊은이들이 모여서 그들이 팀이 되고 서로의 음악을 교류하며 밤을 세워 음악을 탄생시키는 과정을 담아내는 것 자체가 목적이다. 오디션의 형태를 갖춘, 젊은 음악 천재들의 성장기가 '슈퍼밴드'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 곳에서 만들어지는 음악은 록, 재즈, 댄스뮤직, 클래식 등 종류를 막론하고, 그들이 만들어 가는 것 자체가 장르가 될 것"이라며 지금껏 리스너들이 상상하지 못한 새롭고 다양한 음악의 탄생 또한 기대하게 했다. 마지막으로 "혼자서 음악을 하던 다양한 개인들이 팀을 이뤄 나가는 과정에서, 제작진조차 상상 못할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한다. 부디 '슈퍼밴드'가 건전한 활력소가 되어, 듣는 분들이 더 다양한 음악들을 선택할 수 있는 건강한 음악 신이 되고 만들어진 스타가 아닌 '대중이 만들어내는 스타'가 탄생하길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세상에 없던 새로운 음악과 그 음악을 탄생시키는 숨겨진 음악천재들의 성장기를 다룰 '슈퍼밴드'는 12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JTBC '슈퍼밴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