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봐야 한다…” 육군 소령, BMW 타고 청와대 돌진

청와대 본관 정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본관 정문. [청와대사진기자단]

 
현역 육군 소령이 자신의 BMW 차량을 타고 청와대로 무단 진입하려다 체포됐다고 YTN, 노컷뉴스가 4일 보도했다.
 
이 매체들에 따르면 육군 소령 A씨는 3일 오후 10시 30분 청와대 춘추관 앞에서 차량을 이용해 진입을 시도하다가 장애물에 가로 막혔다.
 
A소령은 춘추관 뿐 아니라 다른 청와대 출입구 등에서도 여러 차례 진입을 시도하려다 실패했다. 이 과정에서 청와대 경비대 근무자가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체포된 A소령은 신원 확인 후 육군에 신병이 인계됐다. 체포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
 
경찰 조사에서 A소령은 진입 경위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하고 싶었다”는 등 횡설수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