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교섭단체 지위 회복해 한국당 싸움판 정치 뚫겠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심상정 의원이 3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여영국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창원성산 국회의원 단일화후보 당선자 선거사무소에서 포옹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심상정 의원이 3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여영국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창원성산 국회의원 단일화후보 당선자 선거사무소에서 포옹을 하고 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3일 창원 성산 보궐선거에 출마한 여영국 후보가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의 지역구를 되찾은 뒤 “노회찬 대표님, 보고 계시죠? 영국이가 국회의원이 됐어요! 창원시민들이 당신을 지켜주셨어요!!”라는 글을 남겼다.
 

“노회찬 대표님, 보고 계시죠?
영국이가 국회의원이 됐어요
창원시민이 당신을 지켜주셨다”

심 의원은 이날 여 후보의 당선이 확정된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오늘 여영국 후보의 승리는 차별 없는 세상, 정의로운 사회를 염원했던 노회찬 정신의 승리이자, 수구 기득권 정치에 함몰된 자유한국당에 대한 준엄한 심판”이라며 이렇게 썼다.  
 
심 의원은 “권영길, 노회찬, 여영국에 이르기까지 진보정치 1번지의 자존심을 지켜주신 창원시민 여러분들께 엎드려 큰절 올린다”며 “여영국 의원과 정의당은 창원시민들의 각별한 사랑을 가슴 깊이 새겨 깨끗하고 정의로운 정치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이어 “여영국의 승리는 곧 진보개혁세력의 승리”라며 “여영국의 승리를 위해 기꺼이 연대해주신 더불어민주당 권민호 후보님, 그리고 두 차례 유세로 힘을 실어주신 이해찬 대표님을 비롯한 여러 민주당 의원님들께도 깊은 감사드린다”고 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사력을 다해 이번 승리를 진두 지휘한 이정미 당대표와 김영훈, 노창섭 본부장 등 당직자 여러분들 정말 고생 많았다”고 했다.
 
심 의원은 또 “앞으로가 중요하다. 정의당은 약속 드린대로 민생경제 회복의 최일선에 서겠다”며 “곧바로 교섭단체 지위를 회복하여 자유한국당의 보이콧 정치, 싸움판 정치를 뚫고 정치개혁과 민생개혁에 나서겠다”고 했다. 이어 “고통받는 국민들의 삶이 구체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정부여당과 적극 협력하고 견인해나가겠다”며 “이제 교착상태에 빠진 선거제개혁을 실현하는 데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여 후보 당선을 계기로 정의당은 이번 보궐선거에서 노 전 의원이 사망하면서 좌절됐던 민주평화당과의 제4 교섭단체 구성도 다시 시동을 걸 수 있게 됐다. 제4 교섭단체를 구성하게 되면 향후 선거법 협상 등에서 정의당의 목소리를 더 높일 수 있게 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