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히스토리 메이커' 손흥민 "난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

손흥민이 4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 시간에 교체 아웃되면서 관중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이 4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 시간에 교체 아웃되면서 관중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역사를 쓴 사람(historymaker)'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 구단이 4일 새 홈 경기장 개장 경기를 마친 뒤, 손흥민(27)을 두고 밝힌 단어다. 새 홈경기장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가진 첫 경기에서 역사적인 첫 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홈 팬들의 기립박수를 받고 모처럼 소속팀 유니폼을 입고 환하게 웃었다.
 
손흥민은 4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경기에서 0-0으로 맞선 후반 10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고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중앙으로 이동하면서 왼발 슈팅을 시도해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2월14일 도르트문트(독일)와의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이후 49일 만에 터진 시즌 17호 골(리그 12호)이었다. 손흥민의 골과 후반 35분 에릭센의 골까지 더한 토트넘은 새 홈경기장 첫 경기를 2-0 완승으로 장식했다. 최근 5경기 연속 무승(1무4패)의 부진도 씻어냈다.
 
손흥민이 4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경기에서 골을 터뜨린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AP]

손흥민이 4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경기에서 골을 터뜨린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AP]

 
경기 후 손흥민은 새 홈경기장에서 터뜨린 골에 믿을 수 없단 반응을 보이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손흥민은 토트넘 구단 TV와 인터뷰에서 "새 경기장에서 첫 골을 넣다니 믿을 수 없다. 관중들이 들어찬 경기장에서 골을 넣어 매우 기쁘다"며 소감을 전했다.
 
새 홈경기장에 대해 "'언빌리버블(unbelievable)'이라는 단어를 여러 번 얘기했지만, 다른 말로는 표현이 안 된다"고 한 손흥민은 "새 홈 경기장 첫 골이 자랑스럽다. (전 홈경기장이었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의 첫 골도 크리스탈 팰리스전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아름다은 골이고, 가장 중요한 골이었기에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 경기장에서 뛸 기회를 얻게 돼 행복하다"던 손흥민은 "나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I'm the happiest guy in the world!)"이라며 흐뭇해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