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4억 로또 1등’ 당첨된 고대생 “그날은 평소와 달랐는데…”

[중앙포토]

[중앙포토]

 
한 네티즌이 “로또 1등에 당첨됐다”며 올린 글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달 24일 고려대 ‘에브리타임’에는 “로또에 당첨됐다. 후기 글 조만간 올리겠다”는 글과 함께 로또복권 제851회 1등 당첨 숫자가 적혀 있는 로또복권 용지를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에브리타임은 대학생 전용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로, 학교마다 커뮤니티가 따로 존재한다. 학교 인증을 거친 재학생들이 주 사용자다.
 
이 글쓴이는 10일이 흐른 시점인 지난 2일 약속대로 후기를 올렸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조작이라는 말이 많아 고민했지만 후기를 쓰겠다”며 “실제 당첨 금액은 25억원 정도지만 세금을 빼면 17억원 정도를 당첨금으로 받게 된다. 전세 관련 대출 상환하고 약 16억원이 남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로또를 주기적으로 사는 사람이 아닌데 그날은 너무 피곤해 잠이 들었다. 꿈을 꿨는데 꿈이 생생해 로또를 사게 됐다”며 “평소 꿈을 꾼 적도 한 번도 없는데 그날은 꿈에서 제가 꿈인 걸 확실하게 인지하고 자유롭게 행동할 수 있었다. 당연히 휴대전화를 꺼내 로또 번호를 검색했고 번호 6개를 외우려고 몇 시간 동안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잠에서 깬 후 로또 번호를 생각하려고 했으나 전혀 기억이 나지 않았다. 그래도 한 번 로또 생각이 난 김에 5000원을 투자해 자동번호로 돌렸는데 1등에 당첨됐다”며 “서울 중소형 아파트 하나 구매하고 외제 차 하나 산 다음에 일상으로 돌아가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자필로 적은 것으로 보이는 ‘고려대 에타(에브리타임) 인증’, ‘4월 2일’이라는 글씨가 적힌 종이도 함께 찍어 올려 자신이 고려대학생임을 인증하기도 했다.
 
지난달 23일 로또복권 추첨 결과. [중앙포토]

지난달 23일 로또복권 추첨 결과. [중앙포토]

이 글쓴이가 찍어 올린 로또복권 용지가 조작이 아니라면 그는 지난달 23일 발표된 제851회 로또복권 1등 당첨자다. 당시 당첨번호 6개(14·18·22·26·31·44)를 모두 맞힌 1등 당첨자는 8명으로 알려졌으며, 24억8369만2313원씩 받는다.
 
고려대 에브리타임에 올라온 이 글은 타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금세 퍼졌다. ‘로또에 당첨된 고대생 후기’, ‘로또 당첨됐던 어느 고대생의 후기’ 등으로 올라온 이 후기에는 “고대생인데 로또까지”, “부럽다. 기 받아간다” 등과 같은 댓글이 달리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