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리 꼬고 '나쁜손' 해명한 바이든 “개인공간 더 유념하겠다”

“앞으로 개인 공간(personal space)을 더 존중하고 유념하겠다.”
과거 부적절한 신체 접촉으로 나쁜 손 논란에 휘말린 미국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76)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어깨에 손, 포옹 격려가 정치라 여겼다"
트위터에 2분 영상, 논란 진화 나서
휴대폰으로 급히 제작, 사과는 없어

 
CNN 등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3일(현지시간) 트위터에 2분가량의 영상을 올려 입장을 밝혔다. “정치가 사람들과의 연결이라 생각했고 악수하고 어깨에 손 올리고 포옹하고 격려하는 것이라 여겼다”고 주장하면서다. “나는 항상 인간적 관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고 그건 내 책임이었다”는 게 그의 얘기다.
 
바이든은 그러나 시대가 변했고 행동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인정했다. ”사회적 표준은 바뀌기 시작했고 개인적 공간 보호의 경계는 재설정됐다. 나는 이해한다”며 “앞으로는 개인 공간 존중에 유념하겠다. 그것이 내 책임이고 이를 지킬 것”이라고 말하면서다. 
앞서 민주당 소속 여성 정치인이 2014년 선거유세 과정에서 불쾌한 신체 접촉이 있었다고 폭로했을 당시 바이든은 “단 한 번도 부적절한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비슷한 피해를 주장하는 사례가 나오자 논란이 확산했다. 공화당은 이 기세를 몰아 ‘소름끼치는 조(Creepy Joe)’라는 신조어까지 만들며 비판에 열을 올렸다. NYT는 “(폭로 직후) 그는 이미 준비된 세 가지 성명을 발표했지만 많은 여성들이 등장하면서 바이든은 그가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NYT에 따르면 바이든은 자신을 비난한 여성들 뿐 아니라 주변의 많은 친구, 가족 등의 얘기를 듣고 이 문제를 직접 다루고 싶다는 입장을 측근들에 전한 것으로 알려진다. 특히 오랜 친구이자 민주당 1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발언에 그가 신경을 많이 썼다는 것이다. 앞서 펠로시 의장은 “바이든의 대선 출마를 실격시킬 일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하면서도 “바이든은 사람들이 자신의 공간을 중시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는 걸 이해해야 한다. 중요한 것은 그들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지 당신이 뭘 의도했느냐가 아니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이 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직접 해명 영상을 올렸다. [트위터 캡처]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이 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직접 해명 영상을 올렸다. [트위터 캡처]

 
그러나 이번 입장 발표에서 불쾌감을 느낀 여성들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NYT는 “휴대폰으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성급하게 만들어진 영상에서 바이든은 다리를 꼬고 넥타이 없는 흰 셔츠 위로 푸른 재킷을 입은 채 카메라를 똑바로 응시했다”며 그가 불편하게 만들었을지 모르는 여성에 직접 사과하는 건 아니었다고 전했다. 텔레비전 중계 인터뷰가 아닌 이 같은 방식을 택한 건 말실수할 위험을 줄이는 대신 메시지를 개인적인 언어로 직접 전달하기 위한 시도라고 NYT는 해석했다.
관련기사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