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쌍용만 웃은 1분기 실적…2분기 할인전 '후끈'


올 1분기 국내 완성차 5개 사의 판매 실적 명암이 엇갈렸다. 현대차와 쌍용차는 판매량이 크게 증가한 반면, 기아차와 한국GM·르노삼성은 아쉬운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실적이 뒷걸음질한 업체들은 이달 파격적인 할인 행사로 2분기 실적 개선에 시동을 걸었다.
 
 
현대·쌍용 '질주'
 
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 1분기 내수 판매 18만3957대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16만9203대)와 비교해 8.7% 뛰었다.

준대형 세단 그랜저가 1~3월 2만8328대 팔려 실적을 이끌었다.

여기에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팰리세이드도 1만8049대로 집계돼 현대차 내수 증가에 한몫했다.

쌍용차도 1분기 2만7350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2만3988대)와 비교해 14.0% 뛰었다. 2003년 1분기(3만9084대) 이후 16년 만에 1분기 최대 실적을 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15년 만에 내수 판매 3위 자리에 오른 뒤 선전하고 있다.

특히 픽업트럭인 렉스턴 스포츠가 회사를 견인하고 있다. 렉스턴 스포츠는 최근 석 달간 1만1804대 팔려 나갔다. 지난해 같은 기간(8264대) 대비 42.8% 증가했다.

이 밖에 소형 SUV 티볼리 브랜드는 9391대로 흐름을 이어 갔다.

반면 기아차는 같은 기간 판매 실적이 7.4% 줄어든 11만5465대에 그쳤다. 1분기 차종별로 보면 미니밴 카니발이 1만5708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카니발은 12개월 연속 기아차 가운데 베스트셀링카(승용차 기준)로 꼽혔다.

한국GM도 1분기 1만6650대를 팔아 전년 동기(1만99920대)와 비교하면 16.4% 뒷걸음질했다. 경차 스파크와 중형 세단 말리부가 각각 7241대·3373대 팔려 전체 실적을 떠받쳤다. 또 SUV 트랙스가 2973대로 선전했다.

르노삼성은 근소한 차이로 판매 순위를 뒤집지 못했다. 1~3월 전년 동월(1만9555대)보다 14.9% 감소한 1만6637대를 팔았다. 한국GM과는 13대 차이를 보였다.

신차 부재에 따른 실적 악화는 이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중형 SUV QM6는 7996대 판매돼 지난해 1분기(6299대) 대비 26.9% 늘었다. 판매 라인업 중 ‘나 홀로 성장’이었다.
 
 
할인 더하는 한국GM·르노삼성
 
실적 부진에 빠진 업체들은 이달 대대적인 할인 행사에 돌입했다.

기아차의 이달 차종별 최대 할인 금액은 K5 280만원, K7·카니발 200만원, 스포티지 150만원, 쏘렌토 130만원, 모하비 100만원, 모닝 90만원, K3 70만원, 레이 30만원 등이다. 지난달과 비교하면 K7·모닝 등 인기 모델의 할인 금액이 두 배 이상 확대됐다.

한국GM은 중형 세단 말리부의 최대 할인 금액을 500만원으로 끌어올렸다. 재구매 할인, 유류비 지원 등을 모두 합친 규모로 지난달 350만원에 비해 할인 폭을 150만원 높였다.트랙스도 전달 대비 30만원 증가한 270만원으로 할인 금액을 높였다. 이외에 이쿼녹스 350만원·임팔라 220만원·스파크 170만원 등 할인 공세에 나선다.

르노삼성도 이달 볼륨 모델인 SM6의 최대 할인 금액을 200만원 이상으로 확대했다. '스페셜 프로모션'을 통해 120만원 상당의 용품구입비를 지원하고, 123만원 상당의 '해피케어 보증연장' 서비스 또는 현금 80만원 지원 혜택을 추가 제공해 최대 혜택이 240만원을 넘는다.
같은 조건으로 QM6도 최대 할인 금액이 200만원을 웃돈다. 또 36개월 할부 구입 시 QM3는 무이자, 이외 차종은 1.99%의 저금리 혜택을 제공한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