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시접속자 18만명…‘베트남 손흥민’ 콩푸엉 보자

3일 네이버 브이라이브로 생중계된 인천-대구전의 동시접속자수는 13만명이 넘었다.[브이라이브 캡처]

3일 네이버 브이라이브로 생중계된 인천-대구전의 동시접속자수는 13만명이 넘었다.[브이라이브 캡처]

 
13만4088명. 3일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와 대구FC의 K리그1 5라운드 전반 40분, 베트남에서 이 경기를 지켜본 동시접속자수다. 네이버 ‘브이라이브(V live)’가 이날부터 인천 경기를 온라인으로 생중계했는데, 베트남팬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프로축구 인천 콩푸엉, 첫선발 출전
한국팬 토트넘 경기보듯, 베트남도 열광
브이라이브 13.5만+해적방송 4.5만
베트남 국기 걸리고, 유학생 단체관람
콩푸엉 "응원에 자부심 느낀다"

 
불법 스트리밍 ‘해적방송’을 통해 시청한 베트남 팬들도 4만5000명에 달했다. 브이라이브와 합하면 18만명에 육박한다. 
 
베트남 축구팬들은 한국무대에 첫 선발출전한 인천 유나이티드 공격수 콩푸엉(24)을 보기 위해 몰려들었다. 하노이에 머물고 있는 콩푸엉 에이전트인 DJ매니지먼트의 이동준 대표는 “베트남에서 이렇게 폭발적인 반응이 나올지 몰랐다”고 놀라워했다. 
 
유부트 불법스트리밍을 통해 해적방송으로 시청한 팬들도 4만5000명이 넘었다. [유투브 캡처]

유부트 불법스트리밍을 통해 해적방송으로 시청한 팬들도 4만5000명이 넘었다. [유투브 캡처]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홈구장에 손흥민을 응원하는 태극기가 휘날리듯, 이날 인천축구장에는 베트남 국기가 내걸렸다. 단체관람 온 인천대의 베트남 학생들은 베트남-한국 국기가 나란히 그려진 플래카드를 들고 “콩푸엉”을 연호했다. 
 
콩푸엉은 베트남에서 손흥민 같은 존재다. 콩푸엉은 박항서 베트남 감독과 함께 지난해 12월 스즈키컵 우승과 지난 1월 아시안컵 8강행을 이뤄냈다. 콩푸엉은 지난 2월 인천과 1년 임대계약을 맺었다. 베트남팬 응우옌 흐엉씨는 “콩푸엉은 감독과 동료, 전술에 부합하는 능력을 갖고 있다. 승패를 떠나 열심히 뛰면서 팬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낸다. 그는 축구선수가 되기 위해 태어났다”고 찬사를 보냈다.
 
베트남 축구팬들이 태극기와 베트남 국기가 나란히 그려진 플래카드를 들고 콩푸엉을 응원하고 있다. [프로축구연맹]

베트남 축구팬들이 태극기와 베트남 국기가 나란히 그려진 플래카드를 들고 콩푸엉을 응원하고 있다. [프로축구연맹]

이상민 인천 홍보팀 사원은 “콩푸엉 덕분인지 구단 페이스북 팔로워가 기존 4만여명에서 6만7000여명으로, 2만7000여명이 늘었다”며 “이번 대구전을 앞두고 인천대학교 베트남 학생들과 인천 공단의 베트남 사람들이 단체관람을 문의했다”고 전했다. 
 
인천 구단은 4월 홈경기 3경기에 베트남 여권을 가져오면 입장권 50% 할인행사를 해준다. 인천 구단은 소셜미디어에 ‘제베인(제발 베트남 사람이면 인천 유나이티드를 응원합시다)’이란 재치있는 문구를 올렸다. 
베트남의 손흥민이라 불리는 인천 콩푸엉. 송봉근 기자

베트남의 손흥민이라 불리는 인천 콩푸엉. 송봉근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이름 약자(CR)와 등번호 7번을 합해 ‘CR7’이라 불리듯, 콩푸엉도 베트남대표팀에서 등번호 10번을 합해 ‘CP10’라 불린다. 인천에서는 등번호 23번을 달아 ‘CP23’이다. 
 
앞서 콩푸엉이 지난달 2일 제주와 개막전에 결장하자, 베트남 팬들은 인천구단 소셜미디어에 청원글을 올렸다. 번역기를 돌려 어설픈 한국어로 ‘콩푸엉을 투입해달라’고 요청했다. 
 
새벽잠을 설치며 기다린 한국팬들이 손흥민이 결장하면 토트넘의 포체티노 감독을 비판하듯, 베트남 팬들 역시 욘 안데르센(56·노르웨이) 인천 감독에게 항의했다. 콩푸엉이 대학팀과 연습경기에서 골넣은 영상 조회수가 30만이 넘을 만큼, 계속해서 베트남에서 관심은 뜨거웠다.  
지난 1월 베트남을 아시안컵 8강행으로 이끈 콩푸엉. [뉴스1]

지난 1월 베트남을 아시안컵 8강행으로 이끈 콩푸엉. [뉴스1]

 
남준재가 부상을 당하면서 마침내 콩푸엉은 이날 첫 선발출전 기회를 잡았다. 경기 전 안데르센 감독은 “부상선수가 7~9명에 달한다. 그렇다고 콩푸엉을 넣은건 아니다. 연습경기에서 골 결정력을 보여줬다”고 했다.   
 
앞서 콩푸엉은 지난달 9일 경남과 2라운드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교체출전해 데뷔전을 치렀다. 상주, 수원과 3~4라운드에는 후반에 교체출전해 가능성을 보여줬다. 
 
3일 대구전에 첫 선발출전한 인천 콩푸엉. [프로축구연맹]

3일 대구전에 첫 선발출전한 인천 콩푸엉. [프로축구연맹]

 
이날 4-4-2 포메이션 중 콩푸엉은 무고사와 함께 투톱으로 나섰다. 작은체격(키 1m68㎝, 몸무게 65㎏)의 콩푸엉은 최전방과 2선을 오가며 패스 연계에 집중했다. 전반 6분 무고사에게 날카로운 침투패스를 찔러줬다. 후반 30분 아크 부근에서 하마드에게 빠른 패스를 연결해줬다.
 
하지만 콩푸엉은 대구의 강한 압박에 고전하면서 특유의 스피드로 살리지 못했다. 콩푸엉은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인천은 선수들 줄부상 탓에 팀 전체가 부진했다. 전반에만 대구 김진혁에게 2골을 내줬고, 후반 44분 세징야에게 쐐기골을 허용하며 0-3으로 졌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소감을 밝히는 콩푸엉. 팀이 완패를 당한 탓인지 표정은 어두웠다. 인천=박린 기자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소감을 밝히는 콩푸엉. 팀이 완패를 당한 탓인지 표정은 어두웠다. 인천=박린 기자

 
하지만 경기 후 베트남팬들은 콩푸엉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줬다. 믹스트존에서 응우옌 부뚜 주한 베트남 대사는 “박항서 감독과 콩푸엉이 자랑스럽다”고 했다. 이영진 베트남대표팀 코치도 콩푸엉의 어깨를 두드려줬다. 
 
콩푸엉은 “첫 선발이라 굉장히 힘든 경기였다. 슈팅할 수 있는 공간적 여유가 없어 아쉬움이 남는다”고 했다. 베트남 팬들의 관심에 대해 그는 “자부심을 느끼고 감사하다. 다음경기에 뛸수 있다면 최대한 노력해 더 나은 모습을 보여주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