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축구황제’ 펠레, 건강 악화로 입원…“심각한 상태 아냐”

지난 2일 프랑스 파리에서 만난 펠레(왼쪽)와 작년 러시아월드컵에서 우승한 프랑스대표팀의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 [AFP=연합뉴스]

지난 2일 프랑스 파리에서 만난 펠레(왼쪽)와 작년 러시아월드컵에서 우승한 프랑스대표팀의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 [AFP=연합뉴스]

 
축구황제 펠레(78)가 작년 월드컵 우승팀 프랑스의 킬리안음바페(20·파리 생제르맹)를 만난 뒤 건강이 갑자기 악화해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현지시간) RMC 방송 등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펠레는 이날 브라질로 귀국하기에 앞서 감염에 따른 고열 등의 증세를 보여 파리의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 2일 펠레와 음바페는 한 스위스 시계 브랜드의 주선으로 만남을 가졌다. 펠레는 이 자리에서 음바페에게 “내 생각엔 음바페가 날 부러워하는 것 같다”며 “그래서 날 따라 하는 것”이라며 농담을 하는 등 건강한 모습이었다.
 
펠레 측은 현재 펠레 건강에 대해 “심각한 상태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