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한국당 힘겨루기 중…손학규, 가장 쓰린 참패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3일 오후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성산에 출마한 이재환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곤혹스런 표정으로 개표 방송을 지켜보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3일 오후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성산에 출마한 이재환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곤혹스런 표정으로 개표 방송을 지켜보고 있다.[연합뉴스]

4·3 보궐선거 경남 창원성산에 올인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정치적 곤경에 빠졌다. 손 대표는 한달 넘게 창원 현지에서 숙식하며 바른미래당 후보를 지원했지만 기대만큼 성과를 내지 못했다.
 
바른미래당은 보선이 치러진 두 곳 중 창원성산에만 이재환 후보를 냈으나 3.57%의 득표율로 참패했다. 이는 여영국 더불어민주당·정의당 단일화 후보(45.75%), 강기윤 자유한국당 후보(45.21%)에 이어 손석형 민중당 후보(3.79%)에게도 밀린 수치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3일 오후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성산에 출마한 이재환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개표 방송을 지켜보고 목 타는 듯 물을 마시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3일 오후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성산에 출마한 이재환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개표 방송을 지켜보고 목 타는 듯 물을 마시고 있다.[연합뉴스]

이 후보는 지난 20대 총선 당시 국민의당 후보로 이 지역에 출마해 8.3%의 득표율을 기록한 바 있다. 선거 패배는 예상한 일이나, 최소 '두자릿수 이상 득표율'과 같은 의미 있는 결과를 내야만 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민중당 후보에게도 밀리면서 손 대표의 당내 입지가 좁아지고 향후 거취 논란까지 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손 대표는 같은 당 이언주 의원에게 "찌질하다"는 발언을 들으면서까지 창원 선거에 매달렸다. 이 의원은 이 일로 징계 절차가 진행 중이지만 공개적으로 "창원 보선에서 득표율 10%를 못 얻으면 손 대표는 즉각 물러나라"고 주장한 바 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왼쪽)가 3일 오후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성산에 출마한 이재환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개표 방송을 지켜본 후 씁쓸한 표정으로 이 후보의 손을 잡고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왼쪽)가 3일 오후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성산에 출마한 이재환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개표 방송을 지켜본 후 씁쓸한 표정으로 이 후보의 손을 잡고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번 보궐선거는 여권에게 사실상 패배라는 해석이 나오는 가운데 한국당으로서도 '완승'을 거뒀다고 말할 수 없다. 한국당 텃밭인 통영·고성에서의 승리는 예상된 일이었고 정의당 텃밭인 창원성산에서도 박빙의 승부를 펴긴 했지만 결국 수성에는 성공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창원성산에 정의당과 단일 후보를 내 가까스로 면피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