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5G 세계 첫 상용화…이틀 앞당겨 미국보다 하루 앞섰다

서울 광화문 KT매장에서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모델 예약판매를 하고 있다. [뉴스1]

서울 광화문 KT매장에서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모델 예약판매를 하고 있다. [뉴스1]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를 당초 일정 대비 이틀 앞당긴 3일 밤 늦게 실시했다. 5G 단말기와 5G 요금제가 모두 갖춰진 상황에서 더 이상 늦출 필요가 없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판단이 작용했다고 한다.
 

어제 밤 11시 1호 가입자 개통

관련기사
3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이통 3사는 5G 스마트폰 개통을 이날 밤 11시 실시했다. ‘갤럭시S10 5G’ 스마트폰 사전예약 구매자 가운데 1호 가입자부터 순차적으로 ‘선개통’에 나서는 방식이다. 이통 3사와 삼성전자는 3일 오후 일정을 전격 수정하고 과기정통부와 협의해 5G 스마트폰 상용화 일정을 앞당겼다.
 
이로써 한국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 국가라는 타이틀을 확보하게 됐다. 이달 11일 “5G 서비스를 상용화하겠다”고 밝혔던 미국 버라이즌이 4일로 일정을 앞당긴다고 알려졌지만 국내 이통 3사가 하루 앞선 3일 5G 스마트폰을 개통하면서 ‘세계 최초’ 타이틀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5G 속도는 2.2Gbps에서 최대 2.7Gbps로 4G LTE 대비 두 배 이상 빠르다고 한다. 가상·증강현실(VR·AR), 클라우드 게임, 초고화질(UHD) 영상 등 초실감 콘텐트를 자유롭게 활용 가능하다는 점이 5G 이동통신의 특징이다.
 
정부는 애초 3월 말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추진해 왔다. 그렇지만 5G 모뎀칩 문제 등으로 인해 단말기 공급 일정이 차질을 빚으면서 계획 대비 늦은 이달 5일을 ‘D데이’로 세웠다. 한 이동통신업체 임원은 “조금 서두른 감이 없지 않아 있지만 안정적인 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