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재보궐선거 결과는 문재인정부에 대한 엄중한 심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저녁 서울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4.3 보궐선거 개표방송을 끝까지 지켜본 후 수고한 당직자들을 위해 격려의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저녁 서울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4.3 보궐선거 개표방송을 끝까지 지켜본 후 수고한 당직자들을 위해 격려의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3일 4·3 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국민께서 문재인정부에 대한 엄중한 심판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개표 결과가 발표된 직후 영등포 당사 상황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경남 통영·고성 국회의원 보선에서는 압도적으로 이겼으며, 창원성산에서는 매우 어렵다는 상황에서 출발했지만 마지막까지 박빙의 승부를 겨뤘다”고 자평했다.
 
이어 황 대표는 “무너져가는 민생을 살리고 경제를 회복하라고 하는 숙제를 주셨다고 생각한다”며 “국민께서 주신 지지를 바탕으로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고, 반드시 경제를 다시 살리고 탈원전의 잘못된 정책 등을 막아내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황 대표는 “이번 선거 결과 나타난 국민의 뜻을 잘 받들어서 그 뜻에 어긋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그 힘을 모아 반드시 다음 총선에서 압도적으로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