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측근' 정점식 통영 수성…"지역경제 살리겠다"

 4·3 보궐선거 통영고성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 내외가 3일 오후 통영시 북신동 자신의 선거 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밝게 웃고 있다. 정 후보 왼쪽은 부인 최영화 씨.[연합뉴스]

4·3 보궐선거 통영고성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 내외가 3일 오후 통영시 북신동 자신의 선거 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밝게 웃고 있다. 정 후보 왼쪽은 부인 최영화 씨.[연합뉴스]

정점식(53) 자유한국당 후보가 4·3 보궐선거 통영·고성 선거구에서 총 59.4%의 득표율로 승리를 거둬 당선인 신분이 됐다. 당선이 확정되자 정 후보는 "지역 경제를 살리라는 염원 이루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 후보는 이날 승리를 일찌감치 확정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후 10시 40분 현재 50.10% 개표가 진행됐을 때부터 58.10%의 득표율로 민주당 양문석(38.21%) 후보를 큰 표차로 따돌려 당선이 확실시됐다.
 
정 후보는 서울고등검찰청 공판부장, 검사장과 법무부 위헌정당·단체 관련 대책 TF 팀장, 검사장, 대검찰청 공안부장, 검사장 등을 지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최측근으로도 알려진 정 후보는 2014년 황 대표가 법무부장관으로 있을 당시 통합진보당 해산 태스크포스(TF) 소속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4·3 보궐선거 통영고성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가 3일 오후 통영시 북신동 자신의 선거 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인사하고 있다. 정 후보 왼쪽은 부인 최영화 씨. [연합뉴스]

4·3 보궐선거 통영고성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가 3일 오후 통영시 북신동 자신의 선거 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인사하고 있다. 정 후보 왼쪽은 부인 최영화 씨. [연합뉴스]

 
정 후보는 이번 선거 막판, 측근 인사의 기자매수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통영·고성지역 민심은 그를 선택했다.  
 
정 후보는 ▶'통영형 일자리'를 통한 성동조선 살리기 ▶봉평도시재생지구 진행 ▶통영의 원도심 '역사문화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정 추진 ▶통영 고성 KTX역사 개별 설치 ▶한산대첩 해양케이블카 등을 공약했다.
 
정 후보는 당선이 확실시 됐을 때 "한국당이 마지막까지 전력을 다 해 지원해줬다. 감사하다. 문재인 정부 심판과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두 가지 의제에서 제가 선택 받은 것"이라면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현명한 선택을 해주신 통영 시민과 고성 군민들께 감사드린다"고 각오를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