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성년' 염정아 "감독 김윤석 정말 다정..동성 같이 편해"


김윤석 감독의 첫 연출작 '미성년'이 CGV 스타 라이브톡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김윤석 감독과 염정아 그리고 이동진 영화 평론가가 참석한 '미성년' CGV 스타 라이브톡이 지난 2일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 염정아는 김윤석 감독의 첫 연출작에 주연으로 출연한 소감에 대해 “김윤석 감독님과 두 작품을 같이 했지만 연기를 한 적은 없었는데, 카메라로 봤던 김윤석 감독님처럼 굉장히 카리스마가 넘칠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너무 다정하고 세심하게 봐주셔서 같은 동성끼리 촬영하는 것처럼 편안했다” 며 섬세하고 배려가 가득했던 김윤석 감독의 연출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윤석 감독 또한 “배우분들이 신인 감독을 잘 배려해 주셨고, 신인 배우들과는 같은 신인으로서 동료애도 느끼며 아주 행복했던 현장이었다” 고 말하며 화기애애했던 촬영 현장을 회상했다. 

이동진 평론가는 “그동안 영화 속에서 강한 캐릭터들을 많이 연기하셔서 영화가 굉장히 카리스마 넘칠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렇게 다정하고 섬세하고 웃기기까지 하고 마지막에는 뭉클한 감동을 주는 영화를 만드셔서 굉장히 놀라운 측면이 있었다” 며 첫 연출작으로 '미성년'을 택한 이유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김윤석 감독은 “우리나라 중견 여성 배우분들이 얼마나 연기를 잘 하는지 보여주고 싶은 신인 감독의 패기가 있었다. 개인의 내면을 표현하는 연기들을 선보이고 싶다는 욕심이 있었고 이 영화에서 가장 야심차게 노리는 장면들도 그러한 장면들이다” 고 말했다. 

'미성년'은 오는 11일 개봉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