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P "한국 성장률 전망치 2.4%로 하향…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용평가사 S&P 연례협의단과 면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남기 부총리, 김엥탄 S&P 아태지역 국가신용등급 담당 선임이사. [사진 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용평가사 S&P 연례협의단과 면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남기 부총리, 김엥탄 S&P 아태지역 국가신용등급 담당 선임이사. [사진 기획재정부]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기준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의 2.5%에서 2.4%로 0.1%포인트 내렸다. S&P는 3일 발표한 아시아·태평양 분기 전망 보고서에서 이러한 전망치를 제시했다.
S&P는 한국 경제에 대해 "전자 분야의 부진과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 보고서의 영향을 둘러싼 불확실성 등으로 전반적인 대외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기업 구조조정과 노동시장 부진으로 내수도 강하지 않다"며 "이러한 요소로 인해 한국의 인플레이션은 목표치를 상당히 하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P는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2.6%, 2021년 전망치는 2.8%로 제시했다. 
S&P는 "한국은행이 완화적 성향을 유지할 가능성이 있으며 올해 잠재적으로 금리를 한 차례 인하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S&P는 이날 아시아·태평양 지역 성장률 전망치도 기존 5.3%에서 5.2%로 하향 조정했다. S&P는 "단기적으로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을 타결하더라도 올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수출 사이클에 하강 위험이 지속할 것이라는 점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금융환경이 완화된 점은 아시아·태평양 역내 성장 요인에 긍정적으로 작용해 수출증가 둔화세를 상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S&P는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과 주52시간 근무제 등에 대해 정책효과를 봐가며 필요시 보완하거나 개선할 것을 주문했다. 김엥탄 S&P 아시아태평양지역 국가신용등급 담당 선임이사 등 S&P연례협의단은 홍남기 부총리와의 면담에서 우리 국가신용등급과 관련한 현안에 대해 ‘주52시간 근무제가 국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긍정적 측면이 있다’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기획재정부는 전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