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손혜원 관련 목포 건물’ 모두 확인…차명 여부 추적

무소속 손혜원 의원. [연합뉴스]

무소속 손혜원 의원. [연합뉴스]

손혜원 무소속 의원의 ‘목포 부동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손 의원과 관련한 목포 부동산 거래 내용을 모두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3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친인척, 지인, 크로스포인트 문화재단 등 손 의원과 관련된 인물과 법인의 목포 부동산 거래 내용에 관한 전수조사를 마쳤다.
 
검찰은 손 의원 관계자들에게 건물을 매각한 이전 소유자들을 만나 매매 경위 등을 파악하고, 당시 매수인이 누구였는지 등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의원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 시절 목포 거리를 근대역사문화 공간으로 지정하도록 피감기관에 압력을 행사하고, 이런 미공개 정보를 활용해 지인 등의 명의로 부동산을 다수 매입해 부당 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손 의원은 “차명이면 전 재산을 국고로 환원하겠다”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손 의원이 부패방지법 또는 부동산실명법 등을 위반했는지 입증하려면 부동산 차명 보유를 반드시 확인해야 하는 만큼 검찰이 앞으로 이 부분에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올해 초 관련 의혹에 대한 시민단체, 자유한국당 등의 고발을 접수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2월 목포시청과 문화재청을 압수수색하고, 지난달 초에는 손 의원 조카가 운영 중인 목포 창성장, 손 의원 남편이 대표인 크로스포인트 문화재단, 손 의원 보좌관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