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블리 호박즙서 곰팡이 발견…임지현 "판매 중단하고 환불 조치"

임블리 호박즙

임블리 호박즙

한 소비자가 쇼핑몰 '임블리'에서 구매한 호박즙에서 이물질이 발견됐다고 지적하자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가 해당 제품을 모두 환불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임 상무는 "구매한 것을 그대로 받고 배송받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분들은 게시판에 남겨주면 안내를 도와드리겠다"고 전했다. 
 
임 상무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한 고객께서 임블리 사이트에서 4개월 전에 임블리 호박즙을 3박스 구매하셨고 호박즙 입구에서 곰팡이로 보이는 이물질이 있다고 하셨다"고 적었다.  
 
이어 "김재식 박사님께서 확인 결과 김 박사 호박즙에서도 이런 경우가 지금까지 생산·판매를 하면서 2건이 발생됐고, 호박즙을 생산하는 스파우트 파우치의 입구를 기계가 덜 잠그는 경우가 수십만건 중 한두 건정도 생길 수 있는 오류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임 상무는 "유통 및 보관 중 공기에 노출되고 공기 중에 떠도는 균이 방부제 없는 호박즙과 접촉해 곰팡이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한다"며 "아무리 적은 확률이라 하더라도 이런 가능성을 알게 된 이상 현재로썬 판매를 안 하는 게 맞다고 판단해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일 판매된 28회차분과 추후 발생할 수 있는 불안감까지 감안해 전액환불을 돕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다시 한번 블리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호박즙은 용기변경 등 개선방법을 확실하게 체크하기 전까지는 우선 생산을 보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일 임블리 쇼핑몰에서 호박즙을 구입한 A씨는 "호박즙에 곰팡이가 생겼고 게시판에 올리니 환불은 어렵고 그동안 먹은 것에 관해선 확인이 안 되니 남은 수량과 폐기한 한 개만 교환을 해주겠다고 했다. 너무 어이없다"라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