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터뷰②] 염정아 "'미성년' 답답함, '스카이캐슬'서 폭주"


염정아가 '미성년'과 '스카이캐슬'의 극과 극 캐릭터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미성년(김윤석 감독)' 개봉을 앞두고 있는 염정아는 3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미성년'의 영주는 감정 연기가 정말 쉽지 않았다. 자존감이 엄청 강한 여자였고 남편의 비밀을 알게 됐을 때 무너진다"고 운을 뗐다.

염정아는 "무너지지 않으려고, 담담하게 받아 들이려고 애쓰는 여자이고, 내가 잘못을 참고 잡아야만 사춘기에 있는 내 딸이, 입시를 앞두고 있는 내 딸이 흔들리지 않을 것 같았기 때문에 그 마음을 밖으로 드러내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에 미희를 찾아가는 것도 비슷한 마음이다. 매 신 너무 너무 뭔가를 하고 싶었는데 내지를 수 없어서 답답하기도 했다. 그럴 수 없는 그 엄마 마음이 너무 이해가 가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답답함을 어떻게 해소했냐"는 질문에는 "사실 따로 해소 할 수 있는 방법은 없었다. 다만 온갖 부담감과 고민을 이만큼 현장에 가져가면 어떻게든 감독님이 해결을 해 주셨다. 돌아올 땐 늘 가벼운 마음이었다"고 김윤석의 연출력에 거듭 존경을 표했다.

"'미성년'에서 워낙 절제하는 캐릭터라 촬영 순서로는 그 다음 작품이었던 'SKY캐슬'에서 터뜨린 것 아니냐"고 묻자 호탕하게 웃은 염정아는 "그럴 수도 있다. 너무 다른 인물이었다. 아마 '미성년'을 하면서 '연기 잘하고 싶어!'라고 쌓아놨던 것들을 'SKY캐슬'에서 다 풀어내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JTBC 'SKY 캐슬'과 영화 '완벽한 타인' 등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염정아는 '미성년'에서 남편 대원(김윤석)의 비밀을 알고도 담담한 영주를 연기했다.

영주는 비밀을 알게 된 후에도 딸 주리(김혜준)가 상처받지 않도록 애써 담담한 척 하는 인물. 염정아는 대원을 향한 미움과 배신감마저도 속으로 감내하며 감정을 겉으로 드러내지 않는 모습을 절제된 내면 연기력으로 소화해 관객들에게 더욱 깊이 있는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배우 김윤석의 첫 감독 데뷔작으로 11일 개봉한다.

>>[인터뷰③] 에서 계속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쇼박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