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항생제도 소용 없는 '슈퍼박테리아'…"연 3600명 사망"


[앵커]

항생제도 소용이 없는 세균 슈퍼박테리아에 감염이 돼서, 패혈증과 폐렴으로 사망을 하는 사람이 우리나라에서 한해 3600명이라는 연구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슈퍼박테리아가 전국 병원 곳곳에 퍼져있고 없앨수 없는 상태가 됐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먼저 배양진 기자입니다.

[기자]

슈퍼박테리아에 감염된 아버지의 임종을 딸은 지키지 못했습니다.

[윤모 씨/슈퍼박테리아 감염 환자 가족 : 우리한테 감염이 있을 수도 있으니까 들어가지 말라고… 우리 아빠, 죽을 때까지 그걸 갖고 가셨어요.]

윤 씨 아버지가 감염된 건 VRE.

가장 강력한 항생제 중 하나인 반코마이신에도 죽지 않는 균이었습니다.

[윤모 씨/슈퍼박테리아 감염 환자 가족 : 더 강한 항생제를 쓰면 신장이 다 상해 버린대요. 그래서 사람도 죽고 균도 같이 죽는대요.]

분당서울대병원 김홍빈 교수 연구팀이 질병관리본부의 위탁을 받아 슈퍼박테리아 감염과 그로 인해 숨지는 사람의 수를 추적 조사했습니다.

VRE를 포함한 6가지 대표 슈퍼박테리아 감염 현황만 조사했는데, 이 균에 감염된 뒤 패혈증과 폐렴에 걸리는 사람은 한 해 9000여 명.

이 중 약 40%인 3600여 명이 숨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내성이 없는 일반 세균에 감염됐을 때보다 사망률은 최대 3배까지 높았습니다. 

[김홍빈/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 평상시에 항생제 잘 듣는 균이라고 독성이 상당한데, 그나마 항생제까지 부족해 버리면 더 심각한 상황…]

감염 치료에 쓸 수 있는 항생제는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최후의 항생제라고 불리는 카바페넴에 내성이 있는 CRE 감염 건수는 지난해 1만 건이 넘었습니다.

이미 전국 병원에 퍼져 제거가 불가능한 토착화 상태가 됐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김석훈)

JTBC 핫클릭

"안 되는 줄 알면서도 했다" 맥도날드 '불량 패티 공급' 뒤엔… 가습기살균제 '인체에 전혀 해 없다' 문구…"소비자 기망" 중단 가능 '연명의료' 범위 확대…가족 동의 절차도 변경 "퇴원해도 갈 곳이 없다"…사각지대에 놓인 정신질환 관리 고어사, 소아용 인공혈관 20개 긴급 공급…"추가 공급도 논의"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