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미 전작권 전환 가속도…“9월 한국군 작전운용능력 검증”

정경두 국방부 장관(왼쪽)이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미 국방부 청사에서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과 손을 잡고 있다.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왼쪽)이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미 국방부 청사에서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과 손을 잡고 있다. [연합뉴스]

전시작전통제권을 미군에서 한국군으로 전환하는 과정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한·미가 다양한 채널로 전작권 전환의 조건을 점검하기로 하면서, 문재인 대통령 임기가 끝나는 2022년 5월 이전까지 전환 작업을 마칠 가능성이 더 커졌다.
 

정경두, 섀너핸 국방대행과 회담
특별상설군사위 신설해 매달 회의
문 정부 임기말 2022년 전환 목표
폼페이오 “몇달 내 북·미회담 희망”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의 펜타곤(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과의 회담에서 “최근 박한기 합참의장과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이 특별상설군사위원회(SPMC)를 열었다”고 밝혔다. 특별상설군사위원회는 전작권 전환 이후 연합작전을 주도할 한국군의 핵심 군사능력을 평가하는 기구로, 앞으로 매달 열린다. 한·미 군 당국이 이미 운영 중인 상설군사위원회(PMC)를 두고 특별상설군사위원회를 새로 만든 것은 전작권 전환 작업을 본격화하겠다는 의도다.
 
양국 국방장관은 또 올 9월 한국군 주도의 연합작전 수행 여부를 가려내는 최초작전운용능력(IOC) 검증을 하기로 했다. 한·미는 ▶한국군이 한·미 연합방위를 주도하는 능력을 확보하고 ▶대북 핵·미사일 대응력을 갖추며 ▶안정적인 한반도·지역 안보환경이 마련될 때 전작권을 전환하기로 합의했다. IOC 검증은 전작권 전환의 조건이 마련됐는지 알아보는 첫 단계다.
 
섀너핸 장관 대행은 이날 “연합훈련을 축소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는 역량을 키우는 것”이라며 “정 장관과 9월 훈련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이 폐지됐지만 새로운 연합훈련으로 한국군의 능력을 점검하겠다는 것이다. 이 연합훈련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이뤄지는 지휘소연습(CPX) 형태로 예정됐다.
 
IOC 검증 다음 단계는 완전운용능력(FOC) 검증, 완전임무수행능력(FMC) 검증이다. 이 두 단계 검증을 각각 2020년, 2021년에 마치면 문 정부 임기 마지막 해인 2022년 전작권을 전환한다는 계산이 가능하다. 국방부는 섀너핸 장관 대행이 미국의 확장억제(핵우산) 공약을 재확인했다고도 전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29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정해진 시간표는 없다”면서 “두 정상(미·북)이 몇 달 내 다시 만나 (북한) 비핵화로 가는 길 위에서 실질적인 첫 번째 조치, 또는 실질적인 큰 조치를 달성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1일 국무부가 밝힌 이 인터뷰에서 폼페이오는 “북한 사람들은 제재 체제에서 잘살지 못하고 있다. 이런 부분이 (비핵화) 시간표를 더 가속화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철재·이근평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