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유일한 분단 활용한 평화관광…외국인 촛불혁명 호감도 높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안보를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낙연 국무총리, 박남춘 인천 시장과 2일 오후 인천광역시 송도 경원루에서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 전 센트럴파크를 내려다 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낙연 국무총리, 박남춘 인천 시장과 2일 오후 인천광역시 송도 경원루에서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 전 센트럴파크를 내려다 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 송도 경원재(5성급 한옥 호텔)에서 열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이자 지구 최후의 냉전지 한반도는 역설적으로 평화관광ㆍ환경생태관광으로 도약할 수 있다”며 “평화관광ㆍ환경생태관광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 예로 비무장지대(DMZ)를 제시했다. 그는 “이미 DMZ 안보관광 관광객 수가 연간 최대 317만명을 기록했다”며 “평화와 생태관광이 더해지고 한반도 평화가 무르익는다면 관광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광전략회의는 올해로 세번째다. 지금까지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재해왔지만 올해는 문 대통령이 처음으로 직접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인천광역시 송도 경원루에서 열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관광산업 관계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인천광역시 송도 경원루에서 열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관광산업 관계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이 안보를 관광자원으로 연결시키겠다고 했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DMZ 관광 등을 논의해야 할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은 아직 교착 상태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배치 이후 지속된 중국 관광객 급감 현상도 그대로다. 일본과의 외교 관계 역시 악화일로다.
 
이에대해 문 대통령은 “한반도 정세 문제로 중국인 단체 관광이 급감하고 전체 관광산업에 타격을 받은 것이 우리로선 뼈아픈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아시아 국가들은 서로 간에 관광에서 가장 큰 수요자”라며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지만, 중국 관광객이 다시 늘어나는 추세이고 한ㆍ중 항공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돼 양국간 관광이 한단계 도약할 기회가 마련됐다”고 덧붙였다.
 
당장의 추가 관광 수요지로는 인도와 동남아 아세안(ASEAN) 국가를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인도는 여권을 갖고 있는 사람만 6800만명에 이른다. 인도를 관광의 새로운 주력시장으로 끌어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 11월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ㆍ메콩 정상회의 등 기회를 살려나가면 아세안 관광객 수요가 더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류 관광객의 비중이 어느덧 전체 외국 관광객의 10%를 넘었다”며 한국의 K팝과 K드라마로 대변되는 문화 상품을 중요한 관광자원으로 지목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특히 촛불혁명 이후 평화롭게 민주주의를 살려낸 국민의 수준 높은 시민의식에 대한 호감이 크다”고도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인천광역시 송도 경원루에서 열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관광 전략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인천광역시 송도 경원루에서 열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관광 전략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서울과 수도권, 제주와 부산 등으로 한정돼 있는 관광지를 지역별로 특화시켜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의료, 해양, 체험, 크루즈, 음악관광 등 지역에 특화된 콘텐츠를 중심으로 지자체가 관광산업의 주체가 돼 달라”며 “우선 광역지자체 한 곳을 서울과 제주에 이은 세계 관광도시로 키우고 기초 지자체 4곳을 지역 관광 허브로 육성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 총리와 관광 현안 관련 부처 장ㆍ차관,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관광 유관기관 및 민간 사업체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가 끝난 뒤 인천광역시와 관광 스타트업 사례 발표를 듣고 관광 혁신전략에 대한 의견도 청취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