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첼리스트 오아미, 13일 영산아트홀서 독주회

 첼리스트 오아미(단국대 생활음악과 초빙교수)가 오는 13일(토) 오후 7시 30분 서울 여의도 영산아트홀에서 라흐마니노프와 슈베르트, D. 포퍼의 곡으로 독주회를 연다. 예인예술기획이 주최하고 단국대가 후원하는 이번 연주회의 연주곡은 △라흐마니노프 첼로 소나타(S. Rachmaninoff Cello Sonata in g minor, Op. 19) △슈베르트 아르페지오 소나타(F. Schubert Sonata for Arpeggione in a minor, D. 821) △포퍼 헝가리안 랩소디(D. Popper Hungarian Rhapsody, Op. 68).  
 
프랑스 파리 젠느빌리에 국립음악원 최고연주자과정을 수석 졸업하고 동 대학 솔리스트 과정을 수석 졸업한 오아미 교수는 이후 한국으로 돌아와 이화여대에서 음악학 석사, 단국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오스트리아 Allegro vivo 국제콩쿠르 등 국내외 유수 콩쿠르에서 입상한 오아미 교수는 뉴욕주립대 오케스트라, 도쿄 프라임 체임버 오케스트라 활동을 거쳐 Paris Arno Chamber에서 비발디의 사계를 연주했다.  
 
화려한 기교, 생동감 넘치는 음색이 특징인 첼리스트 오아미는 클래시컬크로스오버 장르의 앨범 『Tiara』(2008년), 『CelliShe』(2009년)를 발매한 바 있으며 2012년 단국대 생활음악과 초빙교수 임용 후 클래식과 생활음악을 접목한 본격 크리에이티브 음악에 중점을 둔 음악연구와 지도에 몰두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