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적北적 정권, 조조라인" 조어정치 재미붙인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연일 날 선 비판 메시지를 날리고 있다. 발언 때마다 첨예하게 각을 세운 새로운 조어(造語)를 내놓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연철 통일부장관을 임명하면 이는 곧 한미동맹 파기"라고 말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연철 통일부장관을 임명하면 이는 곧 한미동맹 파기"라고 말했다. [뉴스1]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 “북한 아니면 적폐밖에 모르는 북적북적 정권”이라고 말했다. 전날(1일) 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최정호·조동호 장관 후보자 낙마에 대한 언급 없이 "한미동맹 공조의 틈을 벌리고 한반도 평화의 물길을 되돌리려는 시도가 있다. 갈등과 대결의 과거로 돌아가고자 하는 건 국익과 한반도 미래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한 것에 대한 반격이다.
 
나 원내대표는 “국민들은 행정부 수장이자 모든 인사의 총책임자인 대통령이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 약속 정도는 할 줄 알았다. 그런데 인사문제에 대해선 침묵한 채 한미관계 경고등을 야당 때문이라고 탓한다"며 "열흘 앞으로 다가온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보수우파에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비핵화 의지가 있다면서 우라늄 농축시설은 정상가동하는 북한이야말로 평화를 저해하고 있다"며 "그런 북한에는 비판 한마디 못하고 눈치를 본다. 장관 2명 낙마,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사퇴 등 인사 위기에 놓인 문재인 대통령이 국면전환·순간 모면·이슈 덮기를 위해 또다시 북한 이슈를 얘기하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해서도 "조통령"·"조조 라인"이라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는 조국·조현옥 인사라인, 즉 '조조 라인'을 철통방어하겠다고 한다"며 "과거 (김영삼 정부 시절) 대통령 밑에 '소통령'이라는 표현이 있었는데 지금 대통령 밑에 '조통령'이 있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지난 2월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파문을 일으킨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이어 최근 이처럼 강한 표현을 사용하는 데는 한국당 지지층의 여권에 비판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나 원내대표는 최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선거법 패스트트랙 공조에 대해 "좌파독재 입법쿠데타"라고 표현했고, 7명의 장관 후보자 지명을 두고선 "범법자 수준의 함량 미달 인사, 3·8 개각참사"라며 발언 수위를 높였다.
 
당 관계자는 "아침 회의 발언 원고는 과거 당 대변인을 역임하면서 수 건의 논평을 냈던 나 원내대표 본인이 직접 꼼꼼히 검수한다. 70~80%가 스스로 쓴 것이나 다름없다"고 전했다. 특히 '수석대변인' 발언 이후 당 지지율이 반등하면서 나 원내대표는 SNS 등 온라인상에 표출되는 여론에 주목하고 있다. 출근 직후 조간신문을 본 뒤 발언 원고를 쓰는 메시지 팀에 '젊은 감각'과 ‘정치적 의미’를 가장 효과적으로 담아낼 간결한 표현을 주문한다고 한다.
 
여론을 의식한 이 같은 발언이 자칫 적대감을 키우는 도구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바닥 민심이 거칠어도 정치에는 품위와 금도가 있어야 한다"며 "정권을 흠집 내기 위한 작위적인 표현으로 적대를 재생산하는 것보단 논리적 근거를 가진 합리적 비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