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주 월성 해자서 1600년전 의례용 소형 목재 배 출토

경주 월성 해자 맨 아래층에서 발굴된 나무로 만든 축소 모형 배의 모습. 축소 모형으로 제작한 배로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 문화재청]

경주 월성 해자 맨 아래층에서 발굴된 나무로 만든 축소 모형 배의 모습. 축소 모형으로 제작한 배로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 문화재청]

목재 배의 세부 모습. [사진 문화재청]

목재 배의 세부 모습. [사진 문화재청]

목재 배의 세부 모습. [사진 문화재청]

목재 배의 세부 모습. [사진 문화재청]

신라의 궁궐이 있었던 경주 월성(月城) 해자에서 1600년 전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축소 모형의 목재 배와 온전한 형태의 나무 방패 2점이 나왔다.
 
 
2015년부터 월성을 발굴조사 중인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성벽에서 제물로 묻은 인골이 발견돼 화제를 모은 서쪽 A지구와 이에 동쪽으로 인접한 B지구 북쪽 1호 수혈 해자 최하부층에서 의례용으로 추정되는 축소 모형 목재 배와 실물이 거의 남지 않은 고대 방패 2점을 찾아냈다고 2일 밝혔다. 
 
목재 배 와 방패 제작 시기는 4세기 중반부터 5세기 초 사이로 분석됐다. 해자(垓子)는 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성 주위를 둘러서 판 물도랑 또는 못을 가리킨다.  
 
 
경주 월성 해자에서 발굴된 축소 모형 목재 배의 모습. [사진 문화재청]

경주 월성 해자에서 발굴된 축소 모형 목재 배의 모습. [사진 문화재청]

이번에 공개되는 축소 모형 목재 배는 현재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것으로는 가장 오래된 것이다. 통나무배보다 발전된 형태로 실제 배와 같이 선수(뱃머리)와 선미(배꼬리)가 분명하게 표현된 준구조선(準構造船·통나무배에서 구조선(構造船)으로 발전하는 중간단계의 선박 형태)으로 크기는 약 40cm다. 
 
배의 형태는 정교하고, 안팎에서 불에 그슬리거나 탄 흔적이 확인됐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측은 "다른 유적에서 출토된 배의 사례로 보아 이번에 출토된 유물도 의례용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배는 약 5년생의 잣나무류로 제작된 것으로 보이며, 제작 연대는 4세기에서 5세기 초(350~367년 또는 380~424년)로 추정된다.
 
 
축소 모형 배의 경우 일본에서는 약 500여 점이 출토돼 활발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다. 이번에 나온 월성의 모형 배는 일본의 시즈오카현 야마노하나 유적에서 출토된 고분시대 중기(5세기)의 모형 배와 선수‧선미의 표현방식, 현측판(상부 구조물이 연결되는 부분)의 표현 방법 등이 매우 유사하다. 
 
 
경주 월성 해자에서 발굴된 방패 모습. [사진 문화재청]

경주 월성 해자에서 발굴된 방패 모습. [사진 문화재청]

방패는 손잡이가 있는 형태로 발견된 최초의 사례로, 가장 온전한 실물 자료라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 2점 모두 수혈해자의 최하층에서 출토되었는데, 하나는 손잡이가 있고, 하나는 없는 형태다. 크기는 각각 가로‧세로가 14.4×73cm와 26.3×95.9cm이며, 두께는 1cm와 1.2cm이다. 표면에는 날카로운 도구로 기하학적인 밑그림을 그리고 붉은색‧검은색으로 채색했다. 또한, 일정한 간격의 구멍은 실과 같은 재료로 단단히 엮었던 흔적으로 보인다. 실제 방어용 무기로 사용했거나, 수변 의례 시 의장용(儀裝用)으로 세워 사용하였을 가능성도 있다.
 
 
소규모 부대 지휘관 또는 군(郡)을 다스리는 지방관인 당주(幢主)와 곡물이 언급된 문서 목간 1점 등도 발룩됐다. 목간은 3면 전체에 묵서가 담긴 것으로, 내용은 곡물과 관련된 사건을 당주(幢主)가 보고하거나 받은 것이다. 
 
6세기 금석문(국보 제198호 ‘단양 신라 적성비’)에 나오는 지방관의 명칭인 당주가 목간에서 등장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또한, 벼, 조, 피, 콩 등의 곡물이 차례로 등장하고 그 부피를 일(壹), 삼(參), 팔(捌)과 같은 갖은자(같은 뜻을 가진 한자보다 획이 많은 글자, 금액이나 수량에 숫자 변경을 막기 위해 사용)로 표현했다. 앞서 안압지(현재 동궁과 월지) 목간(7~8세기)에서도 갖은자가 확인되었는데, 신라의 갖은자 사용 문화가 통일 이전부터 있었음을 엿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다.
 
 
 월성해자 내부에서는 이 외에도 호안(護岸) 목제 구조물과 다양한 유물들이 확인됐다. 목제 구조물은 해자 호안(기슭) 흙이 유실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조성한 것으로, 해자 바닥을 파서 1.5m 간격으로 나무기둥(木柱)을 세우고 그 사이에는 판재(板材)로 연결했다. 
 
최대 높이 3m인 나무기둥과 최대 7단의 판재가 남아 있어, 대규모 토목 공사가 삼국통일 이전에 이루어졌음을 알 수 있다. 이는 신라의 목제 구조물 전체가 확인된 최초의 사례로, 당시의 목재 가공 기술을 복원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자 내부 흙을 1㎜ 이하의 고운 체질로 걸러 총 63종의 신라의 씨앗과 열매도 확보했는데, 국내 발굴조사 상 가장 많은 수량이다. 그리고 해자 주변의 넓은 범위에 분포했던 식물자료를 알아보기 위해 화분분석을 해 물 위의 가시연꽃, 물속에 살았던 수생식물(水生植物), 해자 외곽 소하천(발천 撥川)변의 느티나무 군락(群落) 등을 파악했다. 이 씨앗과 열매는 추후 경관 복원의 근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라인들이 가시연꽃이 가득 핀 해자를 보며 걷고, 느티나무숲에서 휴식을 취했을 5세기 무렵 신라 왕궁의 풍경을 복원할 수 있을 것이다.
 
해자 내부에서 확인된 6개월 전후의 어린 멧돼지 뼈 26개체와 가공되지 않은 원석 상태의 수정, 쇠도끼 36점도 출토됐다. 
 
방패와 목제 배 등 지금까지 월성의 발굴조사를 통해 출토된 유물들은 오는 5일부터 6월 2일까지 서울 한성백제박물관(관장 이인숙)에서 열리는 ‘한성에서 만나는 신라 월성’ 특별전에서 볼 수 있다.
 
이은주 기자 ju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