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연아, 특별 출연 아닌 '정식 출연'으로 올댓스케이트 은반에 선다

사진=올댓스케이트 2019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올댓스케이트 2019 인스타그램 캡처


'피겨여왕' 김연아(29)가 자신의 이름을 건 '올댓스케이트 2019' 아이스쇼 은반에 선다.

㈜올댓스포츠(대표이사 구동회)는 오는 6월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올림픽공원 케이스포돔(KSPO Dome·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올댓스케이트 2019'에 나설 출연진을 2일 공개했다. 월드 챔피언들의 이름이 대거 포함된 화려한 명단 속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이름은 역시 오랜만에 은반에서 만나는 김연아다. 지난 해 열린 '올댓스케이트 2018'에 특별 출연으로 참여, 2014년 은퇴후 4년만에 아름다운 갈라 프로그램을 선보였던 김연아는 올해 공연에 정식 출연진으로 함께 한다.

김연아가 포함된 이번 라인업은 말 그대로 '초호화'다. 최정상의 현역 스케이터들과 2018 평창 겨울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이 대거 출연할 예정이다. 2018, 2019년 2년 연속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쿼드러플 점프천재 네이선 첸(미국)과 평창 겨울올림픽 페어 은메달리스트이자 올해 세계선수권 금메달리스트인 수이 원징-한 총(중국), 평창 겨울올림픽 아이스댄스 은메달리스트이자 역시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리스트인 가브리엘라 파파다키스-기욤 시즈롱(프랑스) 등 '월드 챔피언'들이 '올댓스케이트 2019'를 빛낸다.

여기에 평창 겨울올림픽 남자싱글 은메달리스트이자 지난 2월 사대륙선수권대회 우승자인 우노 쇼마(일본)와 평창 겨울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이자 ISU 유럽선수권대회에서 2013년부터 2019년까지 7년간 우승을 차지한 하비에르 페르난데즈(스페인), 그리고 ISU 유럽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프랑스 페어 바네사 제임스-모건 시프레 팀이 출연하여 아이스쇼의 감동과 즐거움을 한층 더 북돋을 예정이다.

국내 초청선수로는 김연아 이후 9년만에 한국 여자 싱글 사상 첫 그랑프리 메달을 따고올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톱10'에 이름을 올린 임은수(16·신현고)를 비롯해 최다빈(19·고려대)과 13년만에 첫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진출한 김예림(16·수리고), 한국 남녀피겨의 대표주자인 이준형(23·단국대)과 박소연(22·단국대), 한국 피겨의 샛별로 떠오른 이해인(14·한강중) 등이 갈라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최·주관사인 올댓스포츠의 구동회 대표는 "이번 아이스쇼에서 김연아와 함께 2018 평창 겨울올림픽 및 2019 세계선수권대회 메달리스트들이 출연하는 최정상급 스케이터 라인업이 완성됐다. 김연아가 정식 출연하는데다 올해 피겨세계선수권대회 3개 종목의 월드 챔피언들이 함께 하면서 올해 아이스쇼는 어느 때보다 화려한 쇼가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편 5년만의 체조경기장에서의 아이스쇼로 피겨 스케이팅을 사랑하는 팬들을 설레게 할 '올댓스케이트 2019'의 공연 프로그램, 입장권 가격과 판매일정 등은 추후 공지 예정이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