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소득주도성장 세계적으로 족보있는 이야기"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열린 시민사회단체 초청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열린 시민사회단체 초청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소득주도성장에 대해 "성공하고 있다고 선을 긋듯이 말을 할 수는 없을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시민사회단체 초청 간담회 마무리 발언에서 "소득주도성장은 단순히 최저임금을 높이자는 것만은 아니다. 소득을 높이고, 통신비나 교통비, 주거비 등 생계비를 낮추는 것도 다 포용되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고용된 노동자들의 소득수준이 높아진 것은 틀림없는 성과"라면서도 "일자리가 늘어나는 것이 상당히 둔화된 것이 사실이다. 고용 밖에 있는 비근로자 가구의 소득이 낮아져, 소득의 양극화를 해소하는 데 성공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충분히 일리가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노동자의 소득을 올려주는 것과 함께 노동에서 밀려나는 분들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라며 "그런 분들의 소득까지도 충분히 보장돼 소득의 양극화가 해소되도록 사회안전망까지 구축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소득주도성장 세계적으로 족보있는 이야기" 
또 "소득주도성장이라는 말은 상당히 세계적으로 족보가 있는 이야기"라며 "원래 ILO(국제노동기구)가 오래전부터 임금주도성장을 주창해 왔고 ILO가 주창한 임금주도성장은 많은 나라에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최저임금제도가 새로 마련된 나라들이 있고 최저임금이 대폭 인상된 나라들도 있다"며 "오바마 대통령도 시정연설 이런 쪽에서 말한 적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만 우리가 임금주도성장이라 하지 않고 소득주도성장이라고 말하는 이유는 다른 나라들은 대체로 임금 노동자 중심의 구조인 반면에 우리는 임금 노동자 못지않게 자영업자들이 많기 때문에 임금이라는 말로 다 포괄할 수가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말하자면 임금 노동자들의 소득과 자영업자들의 소득을 모두 망라하는 개념으로 소득주도성장이라는 것을 쓰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보수나 진보 같은 이념 필요 없는 시대" 
문 대통령은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향해 "진보(단체)이기 때문에 정부와 가깝다든가, 보수이기 때문에 멀다든가 하는 생각은 전혀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이제 보수나 진보 같은 이념은 필요없는 시대가 됐다. 국가 발전을 위한 실용적 사고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해당 발언은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이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의견을 낸 것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보수단체로 꼽히는 이갑산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상임공동대표가 '간담회에 참석하기까지 상당한 용기가 필요했다'라고 발언한 것을 언급하며 "그 말씀을 들으니 제가 송구스러운 생각이 들었다. (보수단체도 정부와) 파트너라는 생각을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시민단체 이어질 정부에서도 동반자 관계 돼야" 
문 대통령은 "정부와 시민단체는 운명적으로 비판하고 비판받는 긴장관계"라며 "정부가 개혁을 하더라도, 더 많은 개혁이 요구되는 법이다. 정부는 늘 비판을 받기 마련"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촛불혁명 이전에는 시민사회가 반대자 입장에서 정부를 비판하던 관계였다면, 촛불혁명 이후에는 우리 정부 뿐 아니라 이어질 정부에서도 동반자 관계가 돼야 한다"며 "(시민단체도) 애정을 갖고 비판을 하고 (정부도) 더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