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야당 “인싸 박영선·김연철 지키려 아싸 2명 꼬리 자른 것”

조국 민정수석(왼쪽)이 지난해 12월 청와대에서 열린 김상환 신임 대법관 임명장 수여식에서 조현옥 인사수석과 이야기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조국 민정수석(왼쪽)이 지난해 12월 청와대에서 열린 김상환 신임 대법관 임명장 수여식에서 조현옥 인사수석과 이야기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최정호(국토교통부)·조동호(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낙마하자 31일 야권은 타깃을 인사 책임자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정하고 맹공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두 사람의 사퇴를 상태가 더 나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두 사람을 보호하기 위한 사석작전으로 보는 우려가 있다”며 문 대통령이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을 즉각 경질하고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한국당 내에선 “‘인싸’(인사이더) 박영선·김연철 후보를 지키려고 관료·학자 출신 ‘아싸’(아웃사이더) 최정호·조동호 후보를 꼬리 자르기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문제 인사 추천”“민정이 검증 못해”
민정·인사수석실 책임 놓고 핑퐁
“성장 가능성 있는 조국 상처내기”
청와대, 야당 공세에 적극 방어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불량품은 반품됐지만 가장 흠결이 큰 김연철·박영선 후보를 살리고자 한다면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코드 인사는 반드시 살리는 코드+들러리 인사 기획의 예정된 수순”이라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대변인도 “청와대 인사라인이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고 불법 탈법 관행 혁신방안을 내놔야지 만만한 사람 정리하는 모습은 비겁하다”고 비판했다.
 
청와대는 조동호·최정호 후보자의 낙마와 관련해 ‘인사참사 책임론’이 부각되는 것을 막기 위해 애썼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조 후보자 낙마의 직접적 원인이 된 ‘해적 학술단체’(인도계 학술단체 오믹스·OMICS) 학회 참석에 대해 “그 학회에 참석했는지 본인에게 질문했는데 ‘부실 학회에 참석하지 않았다’는 답변이 돌아왔다”며 “그래서 검증 과정에서 누락됐다. 민정라인의 세평(世評) 조사 부실 문제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조 후보자가 검증 과정에서 써내는 자술서(많게는 A4지 100장가량)의 관련 체크 항목에 허위로 기재하는 바람에 확인을 못했다는 얘기다. 그러나 정치권에선 “본인이 아니라고 하면 그냥 넘어가면 그게 무슨 검증이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언론사 취재에서도 금방 드러나는 사안을 민정라인이 파악하지 못한 점도 문제로 꼽힌다. 윤 수석은 ‘청와대 참모 중 책임을 지겠다는 사람이 없는가’라는 질문에 “어떤 부분에서 책임을 진다는 뜻인가. 어떤 검증을 잘못했다는 부분인가”라고 되물었다.
 
또 윤 수석은 최 후보자의 다주택 문제에 대해선 “집을 3채 소유한 이유도 소명됐고 집이 여러 채라고 장관을 할 수 없다고 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부동산 규제 정책의 주무 장관인 국토교통부 장관의 다주택 보유가 국민들에게 어떻게 비춰질지 인사라인이 고려하지 못했다는 것을 자인한 셈이다. 여권에서도 “애초에 원하는 사람을 정해 놓고 검증하다 보니 팔이 안으로 굽어 객관적으로 판단을 못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민정수석실과 인사수석실이 서로 책임을 미루는 ‘핑퐁 게임’ 기류도 감지된다. 민정수석실 관계자는 “후보자가 거짓으로 답하면 우리가 어떻게 알겠나. 민정에는 인사 추천권이 없다”며 인사수석실의 잘못이 크다는 취지로 말했다. 반면 인사수석실 관계자는 “검증 책임은 기본적으로 민정에 있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야권의 인사라인 책임론 제기에 대해 “조국 수석이 정치적으로 성장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야당이 상처를 내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여당에선 조국 수석에 대한 문 대통령의 신뢰와 검찰개혁 등을 감안해 조국 책임론을 거론하는 이는 없지만, 잦은 인사실패가 청와대 인사라인의 협소한 인재풀 때문이라는 불만이 확산되는 분위기다.  
 
강태화·성지원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