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현철의 시선] 부모 입장에서 본 자사고 논란

나현철 논설위원

나현철 논설위원

7년 전 큰 아이를 자사고에 보냈다. 몇 년 뒤 둘째는 서울 일반고에 진학했다. 자연스레 두 유형의 학교가 비교됐다. 학부모 입장에서다. 큰 아이는 자신의 진로를 일찌감치 정해두고 있었다. 그리고 그 길에 가장 맞는 학교에 가겠다고 했다. 별생각 없이 그러라고 했고, 3년을 지방 자사고에서 보냈다. 학비·기숙사비·식비와 본인 용돈을 다 합해 한 달 100만원가량이 들었다. 두어 달에 한 번꼴로 만나러 가는 데 또 20여만원가량이 들었다. 적지 않은 돈이겠지만 아깝다는 생각은 크게 들지 않았다. 일단 학원을 보내지 않아도 됐기 때문이다. 그 금액만 해도 얼만가. 아이가 학교에서 지내는 동안 가족들도 쓸데없는 스트레스에서 해방됐다. 특히 직장을 다니는 아내의 부담이 덜어졌다. 아침마다 깨우고, 저녁에 아이의 눈치를 살피는 이른바 ‘고3살이’를 하지 않아도 됐다.
 
둘째는 달랐다. 학교에선 뻔한 특기 활동과 내신에만 주력했다. 대학수학능력평가 대비가 전혀 되지 않았다. 어쩔 수 없이 주말마다 학원에 다녀야 했다. 그 비용을 더해보니 집에서 멀리 떨어진 자사고에 보내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수험생이 눈앞에 있으니 이래저래 신경도 많이 쓰였다. 아침에 늦은 아이를 부랴부랴 학교에 데려다주기도 하고 밤늦게 학원 앞에서 아이를 기다리기도 했다. 학원을 보내지 말까도 생각했지만, 간혹 아이가 전하는 학교 얘기에 마음이 놓이지 않았다. 한번은 학생 하나가 옥상에서 추락하는 사고가 있었다. 그 얘기를 전하던 아이는 사고 직후 친구들이 “우리 학교 고3은 아닐 거야”라고들 했다고 했다. 학교에서 과하게 공부를 시키지 않으니 공부 스트레스를 받을 일이 없을 테고, 옥상으로 올라갈 일도 없다는 자조적 얘기였다.
 
시선 4/1

시선 4/1

한국 사회에서 대학의 중요성은 말할 나위가 없다. 그래서 다들 SKY로 표현되는 좋은 대학에 가려 하고 과외에 컨설팅을 서슴지 않는다. 특히 요즘은 좋은 고등학교 들어가는 게 중요해졌다. 자사고나 외고 등 이른바 잘나가는 학교들이 명문 대학에 많이 들여보내면서 생긴 일이다. 이런 현상을 두고 학교 서열화를 조장한다느니 귀족 학교가 됐다느니 하는 비판이 있었다. 그래선지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대선 때 ‘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하지만 이런 문제가 꼭 자사고와 같은 학교 때문은 아니다. 고교 서열화는 대학 서열화의 또 다른 변형일 뿐이다. 좋은 대학 순위가 정해져 있으니, 학부모들은 자녀를 그곳에 갈 확률이 높은 고교에 진학시키려 할 수밖에 없다. 옛날 지역별 명문고교가 있을 때도 그랬고 외고가 처음 만들어졌을 때도 그랬다. 그렇게 좋은 학생들이 모이면 학교의 대입 성적도 올라가게 마련이다. 선의의 경쟁이 공부의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이다. 학교도 자사고라는 영예를 지키려고 보다 우수한 교사진과 우수한 시설을 갖추려 애쓰게 된다.
 
귀족학교라는 비판도 그렇다. 만일 전국의 모든 고교를 평준화한다고 해서 이 문제가 사라질까? 그렇지 않을 것이다. 부유층들이 몰려 사는 일부 지역의 고교가 명문이 되고, 이를 선망하는 학부모들이 특정 지역으로 이주하려는 현상을 막을 수 없다. 그런 점에서 보면 한국의 상위 자사고 몇 개가 지방에 있는 건 오히려 다행이다. 문재인 정부의 균형발전, 지방 활성화 정책과도 맞는다.
 
요즘 자사고가 시끄럽다. 전북 상산고와 서울지역 자사고들이 유독 그렇다. 5년마다 하는 교육청들의 평가 때문이다. 교육청의 기준을 충족해 기준 점수를 넘어서지 못하면 자사고 지정을 철회한다고 한다. 재단 전입금 등 자사고가 법적으로 지켜야 할 의무가 정해져 있으니 그걸 따지는 건 당연한 일이다. 그런데 그 기준을 갑자기 대폭 상향한 게 문제다. 60점을 70점으로, 심한 경우 80점으로 올렸다. 이러면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다. 예컨대 학생 충원율을 기준에 맞추면 교사 1인당 학생 수가 떨어지게 된다. 교육부의 자율 권고 사항인 사회적 배려 대상자 입학비율을 갑자기 10%로 일괄 적용하겠다는 것도 현실성이 없다. 지원자를 다 뽑아도 이 비율에 턱없이 못 미치기 때문이다.
 
자사고 문제의 뿌리는 대학에 있다. 대학 교육이 어떤 문제가 있는지, 그걸 어떻게 고쳐야 할지에 대한 숙고 없이 고교의 문제로 단순히 치환해선 안 된다. 자사고가 최선의 정책이 아닐지는 모르지만 무턱대고 없앤다고 우리 교육의 문제가 해결되는 것도 아닐 것이다.
 
나현철 논설위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