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승용차 따라 도로에서 달리는 강아지, 가까이서 보니…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

경찰이 31일 강아지를 매단 채 도로를 달린 차량 운전자를 상대로 동물 학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YTN을 통해 공개된 차량 블랙박스 영상에는 이날 오전 10시쯤 충남 태안군에 있는 교차로에서 하얀색 강아지 한마리가 도로 위에서 승용차를 따라 힘겹게 뛰어가는 장면이 담겼다. 
 
화면을 제공한 제보자가 가까이 가서 보니, 강아지 목에는 줄이 매여져 있었다. 이 목줄은 창문 틈으로 조수석 안쪽과 연결돼 있었다.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

해당 차량 운전자는 다른 운전자들이 경적을 울리며 동물 학대라고 항의하자, 강아지를 다시 차에 태운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접수한 경찰은 운전자와 목격자 등을 불러 동물 학대 여부를 조사 중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