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축구장 선거운동’ 논란에…강기윤 “의욕 앞섰다” 사과

경남FC 경기장 내 유세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캡처]

경남FC 경기장 내 유세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캡처]

4·3 보궐선거를 앞두고 발생한 자유한국당의 경남FC 축구장 선거유세 논란에 대해 강기윤 후보가 “절차를 지키는데 부족한 부분이 있었고 앞으로는 그러한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강 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보다 많은 분께 인사를 드리기 위해 의욕이 앞섰다”며 “경남FC와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정말 미안하고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경남FC 측에는 잘못이 없었다는 점을 적극 소명하고, 이로 인해 경남FC가 피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강 후보는 지난 30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함께 경남FC 축구경기장을 찾아 선거 유세를 벌였지만, 대한축구협회와 프로축구연맹으로부터 규정 위반이라는 지적이 나와 논란에 휩싸였다.  
 
연맹에 따르면 경기장 내에선 정당명과 기호, 번호 등이 노출된 의상 착용이 금지되며, 피켓·어깨띠·현수막 등에서도 노출이 불가능하다. 이를 어길 시 연맹은 홈팀에 10점 이상의 승점 감점이나 무관중 홈 경기, 제3지역 홈경기, 2000만원 이상의 제재금 부과 등의 제재를 가하게 된다.  
 
이와 관련해 황교안 대표는 이날 남창원 농협에서 선거유세 도중 기자들과 만나 “부족한 부분이 있었더라면 앞으로 그런 부분 없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황 대표는 “선거운동하는 과정에서 규정 지키기 위해 최대한 노력했다. 앞으로도 법을 잘 지키면서 국민에게 저희를 알리는 노력을 잘하겠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