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내일부터 경기도 전역서 지역화폐 사용…골목상권 살아날까?

경기도 안산시 '통장'들 1146명은 요즘 바쁘다. 4월 1일부터 도입되는 안산시 지역화폐 '다온'을 알리고 가맹점 모집도 나서야 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통장은 해당 지역에서 오래 거주한 이들이 맡는 점을 노린 홍보다. 안산시에 등록된 자원봉사자 10만명과 체납실태 조사원으로 구성된 '다온 서포터즈', 시청 공무원도 '다온' 알리기에 여념이 없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다온은 골목 경제를 살리기 위해 추진해야 하는 만큼 시민들이 누구보다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4월 1일부터 도입되는 지역화폐 '다온'을 알리기 위해 나선 안산시 [사진 경기도]

4월 1일부터 도입되는 지역화폐 '다온'을 알리기 위해 나선 안산시 [사진 경기도]

청년기본소득 사업에도 지역화폐 활용
1일부터 경기도 전역에 '지역화폐'가 도입된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공약으로 성남시장 시절 추진했던 사업을 경기도 전역으로 확대하는 것이다.
경기도는 올해만 31개 시·군과 함께 정책 발행으로 3582억원, 일반 발행으로 1379억원 등 총 4961억원의 지역화폐를 발행할 예정이다. 2022년까지 1조5905억을 발행할 계획이다.
 
지역화폐는 각 시·군 실정에 맞춰 종이, 카드, 모바일 등으로 자율적으로 형태를 정해 발행된다. 
경기도는 지역화폐를 정책에도 도입한다. 도내 거주하는 만 24세 청년에게 연간 100만원을 주는 청년기본소득 사업이나 산후조리비 지원금 등을 전부 정책 사업에 활용한다.  
이재명 지사는 "지역화폐가 활성화되면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등 골목상권이 살아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가 지난해 8월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응답자 59%가 지역화폐 도입에 찬성 입장을 밝혔다.
현재 성남시가 발행하는 성남사랑상품권(지역화폐) 사진. [사진 성남시]

현재 성남시가 발행하는 성남사랑상품권(지역화폐) 사진. [사진 성남시]

 
지자체들도 지역화폐 알리기에 나섰다. 
먼저 독특한 이름을 내걸었다. 용인시 '와이페이', 양평군 '양평통보', 하남시 '하머니', 오산 '오색천' 등이 대표적이다. 여주시와 양평군, 구리시 등은 지역화폐를 9~10% 할인판매에 나서는 등 인지도 높이기에 나섰다. 단, 부정유통을 막기 위해 한 달간 구매 한도액을 40만~50만원으로 정하고 있다. 각 지자체도 경기도처럼 정책 사업에 지역화폐를 도입할 계획이다.
 
효과가 나고 있는 곳도 있다. 지난해 지역화폐 '시루'를 도입한 시흥시는 최근 지류(40억원)와 모바일(16억원) 시루의 발행액은 56억원으로 올해 전체 목표액 120억원의 47%를 달성했다. 시흥시는 이런 추세로 가면 100억원 추가 발행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의왕시도 지난달까지 발행한 '의왕사랑상품권 30억원의 34.5%인 10억3680만원을 팔았다. 가맹점 수도 모두 1290곳으로 의왕지역 전체 소상공인의 21%가 등록을 했다. 
지난 1월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경기지역화폐 활성화 방안 토론회’ 모습. [사진 경기도]

지난 1월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경기지역화폐 활성화 방안 토론회’ 모습. [사진 경기도]

 
해당 지역만 사용 등 불편한 점도  
그러나 해당 지역에서만 사용해야 할 수 있다는 단점은 문제다. 주소지와 생활권이 다를 경우 혼란이 올 수 있다.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인터넷 쇼핑몰, 유흥주점 등에선 사용이 어렵고, 가맹점 수가 많지 않은 지자체의 경우 주민들이 불편을 겪을 수 있다고 우려한다.
특히 경기도가 사용자 편의를 위해 지역화폐 취급이 가능한 매장을 연 매출액 10억원 이하로 정하면서 일부 자영업자들은 "현 기준은 프랜차이즈 매장도 포함될 수 있으니 5억원으로 낮춰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에 이천시는 가맹점의 매출액 범위를 5만원으로 정했고 시흥시는 프랜차이즈와 마트 사용을 금지하는 등 지자체별로도 조건을 달리했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이제 막 지역화폐를 도입하는 상황이라 시행착오도 발생할 것"이라며 "시행 효과 등을 살펴보면서 개선 방안 등도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