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외무성, 스페인 대사관 침입 사건 첫 반응 “美 연루설 주시”

지난달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침입 사건과 관련 북한이 37일 만에 “미국과의 연루설을 주시하고 있다”며 스페인 당국이 국제법에 따라 공정하게 처리하길 바란다는 내용의 첫 공식 반응을 냈다.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 [EPA=연합뉴스]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 [EPA=연합뉴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31일 해당 사건에 대한 중앙통신 기자 질의에 ‘엄중한 테러행위’라고 규정하며 “외교대표부에 대한 불법 침입과 점거, 강탈행위는 국가 주권에 대한 엄중 침해이고 난폭한 국제법 유린”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그러면서 “이번 테러 사건에 미 연방수사국(FBI)과 반공화국 단체 나부랭이들이 관여되어 있다는 등 각종 설이 나돌고 있는 데 대해 우리는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건발생지인 에스파냐(스페인)의 해당 당국이 사건수사를 끝까지 책임적으로 진행해 테러분자들과 배후 조종자들을 국제법에 부합되게 공정하게 처리하기 바라며 그 결과를 인내성 있게 기다릴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관련기사
앞서 ‘천리마민방위’의 후신인 자유조선은 최근 해당 사건이 자신들의 소행임을 자처했으며 미 FBI과도 접촉했다고 밝혔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