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정의 “靑 결단 존중” vs 한국‧바른‧평화 “조국 책임”

31일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오른쪽)의 자진사퇴에 이어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왼쪽)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철회로 장관 후보자 가운데 2명이 사실상 동시에 낙마하게 됐다. [연합뉴스]

31일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오른쪽)의 자진사퇴에 이어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왼쪽)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철회로 장관 후보자 가운데 2명이 사실상 동시에 낙마하게 됐다. [연합뉴스]

 
각종 의혹에 휩싸였던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사퇴와 관련해 여야가 극심한 온도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의 청와대 결단에 방점을 찍은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청와대 인사 검증 시스템의 부실이 드러났다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책임론을 꺼내들었다.
 
31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와대의 지명 철회와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 후보자 지명 철회에 대해 “문 대통령이 장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그만큼 고심이 컸으리라 여겨지지만, 조기에 결단을 내린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또 최 후보자의 자진 사퇴와 관련해서는 “청문회에서 제기된 부동산 관련 문제 등을 본인이 엄중하게 받아들인 결과로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구두 논평에서 “청와대가 엄중하게 민심을 지켜본 결과”라며 “정치적 부담감을 느꼈을 텐데, 그보다 국민 여론에 더 귀를 기울인 것으로서 어느 정부보다 국민과 소통하는 정부가 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최 대변인은 “처음부터 철저한 검증을 거쳤다면 더 좋았겠지만 잘못된 길임을 알고 멈춘 용기야말로 문재인 대통령의 큰 의지의 결과로 보인다”면서 “정의당은 남은 후보자들에 대해서도 국민 눈높이에서 철저히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청와대의 인사 시스템 민낯이 드러났다며 다른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는 물론,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책임론까지 들고 나왔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7개 부처 장관 후보자 모두가 부적격이라는 사실을 누구보다 청와대가 잘 알고 있다”며 “국민 눈높이를 감안해 7개 부처 후보자 모두 지명을 철회하고, 진정한 사과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정호·조동호 후보자 선에서 꼬리 자르기를 한다면 코드에서 한발짝 떨어져 있는 사람부터 내쳐 제물로 삼는다는 비난만 자초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문제없고 흠결 없는 장관 후보자가 단 한명도 없다. 인사 추천과 검증의 ’총체적 부실‘이 낭떠러지에 떨어진지 오래”라며 조국 수석을 겨냥해 “‘불량 조국’은 무슨 배짱으로 청와대에 있는가? 조국을 망하게 하려고 조국이 애쓰는 모양”이라고 맹비난했다.
 
또 “계속되는 조국의 헛발질에 인사는 기대난망”이라며 “무능하고 비도덕적인 청와대. 더는 깔아뭉갤 일이 아니다. ‘불량 조국’의 딱지를 떼라”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후보자 2명 낙마는 전형적인 꼬리 자르기”라며 “이번 장관후보 7명이 모두 문제라는 것이 국민여론. 두 후보가 나머지 후보보다 더 문제라고 볼 근거가 없다고 본다. 그중 만만한 두 사람을 희생양 삼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