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靑 꼬리 자르기 안돼…7개 부처 후보자 모두 철회”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자유한국당이 각종 의혹에 휩싸인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사 사퇴한 것을 두고 “국민 눈높이를 감안해 7개 부처 후보자 모두 지명을 철회하고, 진정한 사과를 해야한다”고 밝혔다.
 
31일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7개 부처 장관 후보자 모두가 부적격이라는 사실을 누구보다 청와대가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이어 “최정호·조동호 후보자 선에서 꼬리 자르기를 한다면 코드에서 한발짝 떨어져 있는 사람부터 내쳐 제물로 삼는다는 비난만 자초할 뿐”이라고도 지적했다.
 
앞서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조 후보자의 경우 청문회 과정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왔고, 논의 끝에 후보지명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수석은 “해외 부실학회 참석의 경우 본인이 밝히지 않고 관련 기관의 조사에서도 드러나지 않아 검증에서 걸러낼 수 없었다”며 “사전에 확인했다면 후보 대상에서 제외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 들어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는 물론, 청와대 인사 검증 시스템 부실을 인정한 것도 처음이다.
 
윤 수석은 또  “자진사퇴 의사를 밝힌 최 후보자의 경우에도 청문회에서 제기된 부동산 관련 문제 등을 무겁게 받아들이기로 했다”고도 밝혔다.
 
조 후보자는 부실 학술 단체 참석, 외유성 출장 및 아들의 호화 유학 의혹 등이 논란이 됐고, 최 후보자는 부동산 투기 의혹과 자녀 편법 증여 의혹 등이 제기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rk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